기숙사 신입생 폭행 고교생 10명 불구속 기소


경남 산청군의 한 고등학교 기숙사에서 신입생을 집단폭행한 2·3학년 학생들이 검찰에 넘겨졌다.

산청경찰서는 후배 신입생을 폭행해 특수상해 혐의를 받고있는 산청의 모 고교 재학생 10명을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13일 밤 11시쯤 자신들이 재학하고 있는 고교 기숙사에서 주먹과 둔기 등으로 입학한 지 10여 일 된 신입생 A군을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이들은 A군의 말투가 건방지다는 이유로 60여 분 동안 폭행해 가슴과 배 등에 전치 3주의 상해를 입혔으며 폭행 사실을 알리면 보복하겠다고 협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범행을 주도한 일부 학생들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기각됐다. 또 학교 측에 가해자 인적 사항과 자체 조사자료 등을 요구했으나 개인정보를 이유로 거부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경찰은 학교 측을 대상으로 압수수색 영장 신청까지 했으나 피의자 조사 완료 후 필요하면 다시 신청해도 된다는 검찰의 판단에 따라 기각됐다.

경찰은 추가로 확인된 학내 폭력에 대해 수사 의뢰나 고발이 들어오면 다시 조사 한다는 방침이다.

경남도교육청도 해당 학교 전교생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한 결과 재학생 3명이 선배(졸업생)에게 피해를 봤으며 6명은 학교 폭력을 행사한 것을 전해 들었다고 답함에 따라 특별감사를 할 예정이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