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축구협회, ‘기습 사면’ 3일 만에 전면 철회… 여론 달랠까


승부 조작 연루 등의 사유로 징계 중인 축구인 100명을 돌연 사면해 논란을 빚은 대한축구협회가 거센 반대 여론에 부딪혀 3일 만에 이를 전면 철회했다.

축구협회는 31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임시 이사회를 열어 지난 28일 이사회에서 의결한 징계 사면 건을 전면 취소했다고 발표했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은 이사회 직후 “이번 결정 과정에서 저의 미흡했던 점에 대단히 송구하게 생각한다. 축구 팬과 국민께 이번 일로 큰 심려를 끼쳐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축구협회는 28일 한국과 우루과이의 축구 대표팀 평가전을 앞두고 서울월드컵경기장 회의실에서 이사회를 열어 각종 비위 행위로 징계를 받은 전·현직 선수, 지도자, 심판 등 100명을 사면하기로 했다. 여기엔 2011년 프로축구 승부 조작에 가담했다가 제명된 선수 50명 중 48명도 포함돼 있었다.

축구협회의 결정에 대한 반대 여론은 거셌다. 축구계의 씻을 수 없는 오명인 승부 조작 사건을 일으킨 인사들을 월드컵 16강 진출을 이유로 논의 과정도 없이 갑작스럽게 사면한 데 대해 비판이 잇따랐다. 축구협회가 세간의 관심이 집중되는 우루과이와의 국가대표 평가전을 불과 1시간 앞두고 사면을 발표해 ‘기습 사면’이 아니냐는 의혹도 일었다.

정 회장은 “승부 조작 사건으로 축구인들과 팬들이 엄청난 충격과 마음의 상처를 충분히 헤아리지 못했다. 한층 엄격해진 도덕 기준과 공명정대한 그라운드를 바라는 팬들의 높아진 눈높이도 감안하지 못했다”고 사죄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