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투 건방지네”…‘기숙사 집단폭행’ 고교생들 검찰 송치

경찰, 가해 학생에 대해 구속영장 신청했으나 기각
학교 측 대상으로 신청한 압수수색 영장 신청도 기각

연합뉴스.

경남 산청군의 한 고등학교에서 말투가 건방지다는 이유로 신입생을 집단폭행한 고교생들이 검찰에 넘겨졌다.

산청경찰서는 특수상해 혐의로 산청군의 고교 재학생 10명을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13일 오후 11시쯤 고교 기숙사에서 주먹과 둔기 등으로 신입생 A군을 때린 혐의를 받는다. 당시 이들은 A군을 30분가량 말로 다그쳤고, 그 후 약 60분 동안 폭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폭행 사실을 알리면 보복하겠다며 집에 가서 옷을 벗지 말라고 협박했다.

A군은 가슴과 배 등에 상해를 입었고, 전치 3주의 진단을 받았다.

경찰은 범행을 주도한 일부 학생들에 대해 이례적으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기각됐다. 경찰은 학교 측을 대상으로 압수수색 영장 신청까지 했으나 마찬가지로 기각됐다. 또 학교 측에 가해자 인적 사항과 자체 조사자료 등을 요구했으나 개인정보를 이유로 거부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검찰은 피의자 조사를 완료한 뒤 필요하면 그때 신청해도 늦지 않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해자들은 경찰 조사에서 평소 A군의 말투와 행동이 건방져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추가로 확인된 학내 폭력에 대해 수사 의뢰나 고발이 들어오면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