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적 어려움을 아버지 탓하며 살해한 40대 중형


경제적 어려움을 아버지 탓으로 돌리며 자신의 아버지를 흉기로 살해한 40대에게 법원이 중형을 선고 했다.

대구지법 형사12부(부장판사 어재원)는 31일 아버지를 흉기로 살해해 존속살해 혐의로 기소된 A(45)씨에게 징역 18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11월19일 오후 2시18분쯤 대구시 동구의 아버지 70대 B씨 소유의 조립식 건물에서 B씨를 흉기로 여러 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과거 A씨는 아버지 B씨에게서 돈을 빌려 사업하다 실패한 후 일정한 직업이 없이 금전적 도움을 요청했다가 거절당하자 2021년 B씨와 연락을 끊었다.

그러다 1억원 상당의 카드빚을 지는 등 경제적으로 생활이 어려워 지자 모든 것이 B씨 때문이라고 생각하며 증오심에 사흘 동안 흉기를 지닌 채 B씨를 기다렸다가 살해했다.

A씨는 흉기에 찔려 쓰러진 B씨의 생명이 위급함에도 방치한 채 범행 장소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 영상 저장장치를 떼어내고 2분 만에 현장을 벗어난 것으로 밝혀졌다.

재판부는 “자신의 경제적 어려움을 남에게 탓하는 등 범행 전후 사정과 범행에 사용된 도구, 공격 횟수와 방식 등에 비춰 볼때 죄질이 매우 나쁘다”며 엄중한 처벌이 마땅하다고 밝혔다.

대구=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