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중학교 147m 옆에서…‘퇴폐 마사지’ 운영한 업주 검거


중학교에서 147m 떨어진 곳에 성매매 업소를 차려 운영한 혐의로 업주와 직원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및 교육환경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는 60대 업주 A씨와 40대 직원 B씨를 검거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들은 서울 동대문구 소재 한 중학교에서 147m 떨어진 곳에서 퇴폐 마사지 업소를 운영한 혐의를 받는다. 업소에는 마사지룸 7개와 샤워실 1개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교육환경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초·중·고등학교와 대학교로부터 직선거리 200m 이내는 ‘교육환경보호구역’으로 성매매 업소나 폐기물 처리시설, 숙박업소, 유흥업소 등 유해 시설이 들어설 수 없다.

동대문경찰서는 앞으로도 학교 주변 유해 업소를 단속할 계획이다.

서지윤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