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님 부활 소식은 온 세계의 희망”

한국교회부활절연합예배준비위원회 기자회견
“부활절 예배 통해 회복의 메시지 온 세계에 선포할 것”

이영훈(가운데) 목사가 31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다음 달 열릴 한국교회부활절연합예배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다음 달 9일 열리는 ‘2023 한국교회부활절연합예배’는 예수님의 부활을 축하하고 한국사회에 희망과 회복을 선포하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한국교회부활절연합예배준비위원회(대회장 이영훈 목사)는 31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순복음교회(이영훈 목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예수님의 부활은 절망에 빠진 사람들에게 전해진 희망의 소식”이라며 “부활절 예배를 통해 이 회복의 메시지를 온 세계에 선포하겠다”고 밝혔다.

올해 부활절연합예배 주제는 ‘부활 생명! 회복과 부흥으로!’다. 서울 중구 영락교회(김운성 목사)에서 드려지며 장종현 대한예수교장로회 백석 총회장이 설교한다. 전국 17개 광역시도기독교연합회도 같은 주제와 선언문을 공유해 각 지역에서 부활절예배를 드릴 예정이다.

준비위원회는 “오늘날 예수님 부활의 의미가 희미해지거나 변질하고 있다. 심각한 것은 부활이 성도들의 삶에도 아무런 영향을 끼치지 못한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올해 부활절연합예배는 성도들이 먼저 부활의 진정한 의미를 깨닫고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며 살아가자는 메시지가 전해질 예정이다.

부활절연합예배에서는 한국사회를 위한 뜨거운 기도도 이어진다. 이영훈 목사는 “올해 부활절에는 우리 사회의 진정한 화합과 하나 됨, 그리고 분단된 조국의 통일을 위해서 기도할 것”이라며 “또한 전쟁과 지진으로 고통받는 전 세계 형제들과 기후 위기로 위협받는 모든 생명을 위해 마음을 모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부활절을 계기로 한국교회가 더욱 예수님의 사랑을 실천하는 일에 앞장설 것을 다짐했다. 이 목사는 “국제적인 물가 상승과 경제위기로 어려운 사람들, 일자리와 보금자리가 없어 절망 가운데 사는 다음세대가 많다. 우리가 살아가는 이 세계를 보다 따뜻하고 아름답게 만드는 일에 사랑을 나누겠다”고 말했다.

글·사진=박용미 기자 m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