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태국 가수, 韓공연 사과 “불법체류자 검거 마음 아파”

암 추띠마 인천 공연서 태국인 불법체류자들 검거

태국 가수 암 추띠마가 지난 26일 인스타그램에 한국의 한 식당에서 촬영한 사진을 올렸다. 암 추띠마 인스타그램

태국의 유명 가수 암 추띠마가 최근 한국 공연장에서 자국민 불법체류자들의 대규모 체포를 사과했다. 그는 예정된 한국 공연을 모두 취소했다.

31일 타이랏 등 태국 언론들에 따르면 암 추띠마는 지난 25일 밤 인천 남동구 논현동의 한 클럽에서 콘서트를 열었다. 이 클럽에 많은 태국 팬이 찾아왔다. 그중 태국인 불법체류자들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 경찰은 이 클럽과 그 주변에서 불법체류자 158명을 체포했다. 불법체류자들은 추방 절차를 위해 버스 2대에 나뉘어 이송됐다고 타이랏은 보도했다. 암 추띠마는 SNS에 이 사건을 언급하며 “진심으로 사과한다. 죄송하다. 한국에 있는 모든 태국인을 응원한다”고 적었다.

암 추띠마는 인천 공연에 이어 26일 개최 예정이던 충남 천안 공연을 취소했다.

한국 내 태국인 불법체류자는 14만여명으로 추산된다. 태국 언론들은 이 사건을 다루면서 ‘꼬마 유령’이라 불리는 한국 내 자국민 불법체류자 문제를 조명했다. 암 추띠마의 사과문 이후 현지 언론들은 한국 돼지농장에서 일하다가 시신으로 발견된 태국인 불법체류자 사례도 전했다.

카오솟TV는 “사건이 일어난 뒤 암 추띠마는 본인의 콘서트에서 붙잡힌 태국인들에 대한 불편한 마음을 드러냈다”며 “많은 사람은 ‘슬퍼하거나 자책하지 마세요’ 등 위로의 말을 했다. 일부는 ‘고향으로 돌아가는 콘서트’라고도 했다”고 전했다.

SNS 누리꾼들은 “가수의 잘못이 아니라 불법체류자들이 잘못”이라며 암 추띠마에게 격려와 위로를 보냈다. “암 추띠마가 한국 경찰을 도왔다”라거나 “한국 이민 당국이 가수를 고용했나”라는 식의 냉소적인 반응도 나왔다.

한편 인천출입국외국인청은 26일 오전 2시쯤 인천 남동구 외국인 전용 클럽을 단속해 태국 가수의 공연을 관람하려고 모여 있던 불법 체류 외국인 83명(태국인 80명)을 적발했다고 지난 29 밝혔다.

김영은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