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블루 아카이브, ‘울람당안’이란 이름으로 中 서비스 잰걸음

넥슨게임즈 제공

판호 획득에 성공한 넥슨게임즈가 본격적으로 중국 진출에 속도를 낸다.

넥슨은 31일 자사에서 개발한 서브컬처 수집형 RPG ‘블루 아카이브’의 중국 정식 출시를 위한 사전예약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지난 16일 중국 국가신문출판광전총국은 블루 아카이브에 판호를 발급했다. 판호란 중국 내에서 유료 서비스를 할 수 있는 허가권을 의미한다. 넥슨은 이번 사전 예약을 통해 본격적인 중국 서비스 준비에 나설 계획이다.

블루 아카이브의 중국 서비스 명칭은 ‘울람당안(蔚蓝档案)’으로 결정됐다. 넥슨은 사전 예약 돌입과 함께 중국 공식 홈페이지와 홍보 영상도 공개했다.

블루 아카이브는 플레이어가 다양한 학원 소속의 학생들을 이끌며 도시에서 발생한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캐릭터 역할수행게임(RPG)이다.

넥슨은 국내를 비롯해 지난 2021년 11월 북미, 태국 등 중국을 제외한 글로벌 지역에 해당 게임을 출시했다. 일본에는 해당 게임이 구글 플레이스토어 및 애플 앱스토어 최고 매출 순위 1위, 한국 애플 앱스토어 최고 매출 순위 1위를 기록한 바 있다.

블루 아카이브의 중국 지역 서비스는 ‘상하이 로밍스타’가 맡는다. 상하이 로밍스타는 ‘벽람항로’, ‘명일방주’ 등의 일본, 북미지역 퍼블리셔인 서브컬처 게임 명가 ‘요스타’의 자회사다.

정진솔 인턴 기자 so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