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런 분도 있다”…가격표에 ‘0’ 빠뜨린 사장님 울린 사연

결제기에 500원으로 잘못 찍혔는데 알아서 5000원 결제하고 간 손님
글쓴이 “이런 양심적인 분이 널리 알려졌으면 하는 바람”

지난 28일 밤 10시40분쯤 20대 초반으로 추정되는 여성 손님이 가게를 방문해 상품을 찍어보고 잘못 등록된 가격이 아닌 정상 가격을 결제하는 모습. '아프니까 사장이다' 커뮤니티.

한 무인 점포 점주가 무인 결제기에 가격을 잘못 입력했는데도 손님이 제대로 된 가격을 계산해 감동을 받았다는 사연이 공개됐다.

31일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세상에 이렇게 양심적인 분도 있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을 쓴 A씨는 본인을 서울 노원구에서 종합 무인 점포를 운영하는 사장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지난 28일 밤 10시40분쯤 20대 초반으로 추정되는 여성 손님이 가게를 찾았다”고 운을 뗐다.

A씨에 따르면 이 손님은 진열대에 5000원이라고 적혀있는 애견 상품을 집어 계산대로 왔다. 이때 손님이 찍은 상품이 결제기에는 500원으로 찍혔다. 여성은 황당하다는 듯이 고개를 갸우뚱하더니 정상 가격 5000원을 재차 확인한 후 수량을 10개로 올려 계산했다. 500원을 10개로 찍어 5000원을 맞춘 것이다.

A씨는 “최근 입고 제품 중 5000원짜리가 500원으로 잘못 세팅된 상품이었다”면서 “진열대엔 5000원 가격표를 붙여 뒀지만 결제기에선 500원으로 인식되고 있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CCTV 모습을 확인한 후 너무 감사해서 손님에게 원하시는 제품 아무거나 하나 선물로 드리겠다고 했더니 600원짜리 쭈쭈바 한 개를 집어갔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냥 500원에 구매해도 점주 탓이지 손님 탓은 아닌데 너무 감동이었다. 그 손님은 심성만큼이나 외모도 고운 분이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무인 점포에는 별의별 진상과 비양심적인 사람이 간혹 온다. 요즘 자영업자들을 울리는 ‘먹튀’ 기사가 많이 나오고 있는데, 반면 이렇게 양심적인 분도 있다는 사실이 세상에 널리 알려졌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전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