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멧男, 편의점 女직원에게 갑자기 ‘음란 행위’

편의점 내부 CCTV 영상 공개
피해 여성 직원 트라우마 호소

한 남성이 편의점에서 근무하는 여성에게 자신의 신체 부위를 촬영한 영상을 보여주고 있다. JTBC 보도화면 캡처

편의점에서 헬멧과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남성이 돌연 음란행위를 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31일 JTBC는 편의점 내부 CCTV 영상을 보도했다. 이 영상에는 편의점에 들어온 한 남성인 여성 직원에게 자신의 신체 부위를 촬영한 영상을 보여주는 장면이 포착됐다. 이 남성은 담배를 계산한 뒤 편의점 내에서 음란 행위도 시작했다.

이 남성은 편의점 밖으로 나간 뒤에서 약 1분 가까이 음란 행위를 이어갔다. CCTV를 통해 바깥 장면을 확인한 여성 직원은 다른 여성 손님이 밖으로 나가는 것도 막았다.

이 남성의 행동에 놀란 여성은 미처 신고 버튼도 누르지 못했다고 한다. 결국 피해자는 트라우마를 호소하며 편의점 근무를 그만뒀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2시간 만에 이 남성을 붙잡았다.

국민일보는 우리 주변에서 벌어지는 각종 사건·사고를 추적합니다.
쉽고, 편하게 '카카오톡'(ID : pandan22)으로 제보 내용을 보내주세요.
기자의 제보 전용 계정입니다.
제보자의 신원은 안전하게 보장됩니다.
사건 당사자로 지목된 경우의 반론도 듣습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