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트럼프 기소에 “노 코멘트”

“전혀 할 말이 없다” 답변 회피
백악관도 “뉴스보고 알았다” 강조
보수층 반발 등 정치적 파장 고려한 듯

31일(현지 시각)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워싱턴 DC 백악관에서 마린원 헬기에 탑승하러 가던 중 트럼프 전 대통령 기소와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AP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기소 에 대해 ‘노 코멘트’로 일관했다. 민감한 사안임을 고려해 의식적으로 답변을 피한 것으로 해석된다.

31일(현지시간) 백악관 풀기자단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전 최근 토네이도로 큰 피해를 본 미시시피주(州)로 향하기 직전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기소가 나라를 분열시킬 것으로 보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을 받았다. 하지만 그는 “그 부분에 대해 언급할 게 없다”며 “트럼프 기소에 대해 말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번 기소가 법치에 무슨 의미가 있나’, ‘정치적 동기가 있는 것으로 보느냐’라는 질문이 이어져도 “전혀 할 말이 없다”, “트럼프에 대해 언급할 게 없다”는 대답만 되풀이했다.

백악관도 트럼프 전 대통령 기소와 관련해 사전에 아무런 보고를 받지 못했다는 입장을 강조하고 있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도 이날 브리핑에서 “대통령을 포함한 우리 모두는 모든 미국인처럼 어제 뉴스 보도를 통해 그 소식을 알게 됐다”고 강조했다. 제프 자이언츠 백악관 비서실장이 전날 언론 보도를 본 직후 바이든 대통령에게 이 사실을 보고했다고 한다.

미국 역사상 전·현직 대통령 가운데 첫 번째 기소라는 민감한 상황을 고려해 ‘노 코멘트’로 일관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미국 내 보수층의 지지도 만만치 않은 상황이어서 바이든 대통령 입장에서도 여론의 흐름을 예의주시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야당인 공화당은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기소를 이끈 맨해튼지검 검사장이 민주당 소속임을 내세워 ’정치적 수사’라고 비판하고 있다.

앞서 뉴욕 맨해튼 대배심은 2016년 대선을 앞두고 성 추문 입막음을 위한 돈을 제공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형사 기소를 결정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정치적 박해이자 마녀사냥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