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女 몸부림쳤지만… 강남 한복판서 1분만에 납치됐다[영상]

서울 강남 납치 용의자들이 지난 29일 오후 11시46분쯤 서울 역삼동의 한 아파트 단지 입구에서 피해여성을 차량 안으로 납치하고 있다. 독자 제공

서울 강남 역삼동의 한 아파트 단지 앞에서 40대 여성이 남성 3명에게 납치된 후 살해되는 사건이 벌어졌다.

납치범 3명은 가상화폐(코인) 관련 사기 사건에 연루돼 경찰 수사를 받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납치 사건 직후 시민 신고를 받고 이들을 추적했지만, 이틀 뒤인 31일에야 이들을 체포했다.

범행 순간은 인근 CCTV에 고스란히 녹화됐다.

서울 강남 납치 용의자들이 지난 29일 오후 11시46분쯤 서울 역삼동의 한 아파트 단지 입구에서 피해여성을 차량 안으로 납치하고 있다. 독자 제공

서울 수서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29일 오후 11시46분쯤 강남구 역삼동 한 아파트 앞에서 40대 여성 A씨가 남성 2명에게 납치됐다.

납치는 아파트 단지 내부에서부터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납치범들이 아파트에서 나온 A씨를 힘으로 제압했고, 길가에 세워둔 회색 승용차까지 20m 이상을 끌고 갔다는 것이다.

피해자는 몸부림을 치며 바닥에 드러누웠지만 1분도 안 돼 무기력하게 당했다.

서울 강남 납치 용의자들이 지난 29일 오후 11시46분쯤 서울 역삼동의 한 아파트 단지 입구에서 피해여성을 차량 안으로 납치하고 있다. 독자 제공

납치범들은 이 여성을 데리고 곧장 대전 방향으로 차를 몰았다.

그러고선 A씨를 1시간40분 동안 감금한 뒤 살해했고, 대전 대청댐 인근 땅에 시신을 파묻는 방식으로 유기했다는 게 납치범들이 경찰에 진술한 내용이다.

경찰은 실제 대청댐 근처 야산에서 A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경찰은 납치범들이 계획범죄를 벌인 것으로 보고 있다.

납치범 일당은 A씨를 직접 납치한 2명에, 공범 1명까지 총 3명으로 조사됐다.

직접 피해자를 납치한 B씨(30)와 C씨(36), 마지막에 잡힌 D씨(35)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