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드미러 보상금 408만원 요구했다가…튜닝차주 최후

어린아이가 사이드미러를 치고 갔다며 보상금 408만원을 요구한 인피니티 차주의 차량.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어린아이가 사이드미러를 치고 갔다며 보상금 408만원을 요구한 튜닝 차주가 거센 역풍을 맞았다.

차주가 과도한 비용을 덤터기 씌우고 있다는 인식이 네티즌들의 감정선을 건드린 것이다.

그러다 온라인 자경단(자율경찰단)이 아이의 어머니를 지원하고 나서면서 상황이 급반전됐다.

특히 튜닝 차량과 관련해 ‘사이드미러가 원래 고장 나 있었다’ ‘번호판 숫자를 불법적으로 고쳤다’는 의혹이 터져 나오면서 차주는 결정타를 입었다.

차주는 결국 “수리비를 안 받기로 했다”며 사과했다.

지난 29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아이가 학원 차량을 기다리다가 실수로 주차돼 있던 인피니티 차량 사이드미러를 건드렸나 본데, 수리비와 렌트 비용으로 400만원을 요구한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차주가 수리비 108만원에 렌트비 300만원을 요구했다는 것이다.

글쓴이가 지급을 망설이자 차주는 현금 65만원에 처리하자고 회유했다고 한다.

어린아이가 사이드미러를 치고 갔다며 보상금 408만원을 요구한 인피니티 차주의 사이드미러 상태.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그러나 글쓴이 A씨가 올린 인피니티 차량의 사이드미러 사진을 보면 안쪽으로 약간 접혀있을 뿐 별다른 긁힘 흔적은 보이지 않는다.

네티즌들은 “절대 현금 합의하지 말라”며 적극 만류했다.

동시에 인피니티 차주를 향해 역공을 폈다.

어린아이가 사이드미러를 치고 갔다며 보상금 408만원을 요구한 인피니티 차주의 차량이 지난해 로드뷰에 찍힌 사진. 한쪽 사이드미러만 펴져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한 네티즌은 지난해 7월 포털사이트 로드뷰에서 이미 한쪽 사이드미러만 펴진 인피니티 차량의 모습을 찾아냈다.

사이드미러가 진작 고장 나 있었던 것 아니냐는 의심이 네티즌들 사이에서 증폭됐다.

다른 네티즌은 인피티니의 차량번호를 검색하자 엉뚱한 차량이 등록돼 있다고 추가 폭로했다.

어린아이가 사이드미러를 치고 갔다며 보상금 408만원을 요구한 인피니티 차주의 차량.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결국, 인피니티 차주가 직접 글을 올려 사과했다.

그는 “아이가 담벼락과 차 사이를 지나가면서 치고 지나갔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하며 “사이드미러는 (원래) 작동이 되다 안 되다 했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서비스센터에 물어보니 수리비 108만원에 기간은 한 달 정도 걸리고, 렌트 금액은 하루 15만원이라기에 400만원을 이야기했다”며 “처음 타보는 수입차라 수리를 많이 해보지 못해 물건들이 그렇게 비싼지 처음 알았다”고 했다.

이어 A씨를 향해 “어머니, 수리비 안 주셔도 된다. 커뮤니티에 올린 글만 삭제해 달라”고 했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