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폰지밥이 협박했다”…3세 딸 살해한 엄마, 종신형 선고

칼로 17차례 찌른 뒤 봉지에 넣어 유기
범행 당시 헤로인 금단 현상으로 환각 겪어

스폰지밥의 협박 때문에 딸을 살해했다고 주장한 저스틴 존슨. 로앤크라임 캡처

애니메이션 캐릭터 스폰지밥의 협박 때문에 딸을 살해했다고 주장한 여성이 미국 법원으로부터 종신형을 선고받았다.

27일(현지시간) 미국 로앤크라임 보도에 따르면 미시간주에 거주하는 저스틴 존슨(23)이 3살 딸을 17차례 칼로 찔러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을 받았다.

존슨은 재판에서 1급 중범죄 살인 및 1급 아동 학대에 대한 유죄를 인정했다.

재판부는 그에게 가석방 없는 종신형을 선고했다.

존슨은 2021년 9월 딸의 목, 가슴, 배 등을 17차례 칼로 찌른 뒤 시신을 검은 봉지에 넣어 쓰레기통에 유기한 혐의로 체포됐다.

당시 그는 경찰에 “TV 속 스폰지밥이 딸을 죽이지 않으면 나를 죽이겠다고 협박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범행을 저지른 존슨은 아이의 시신을 비닐봉지에 넣어 쓰레기통에 넣어 유기했다.

그의 범행 사실은 비닐봉지 사이로 아기의 발이 튀어나온 것을 본 존슨의 오빠가 경찰에 신고하면서 밝혀졌다.

범행 당시 존슨은 마약의 한 종류인 헤로인 금단 현상으로 환각을 겪어 2주 동안 잠을 자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매체는 존슨이 13세 때 경계성 성격 장애, 양극성 장애, 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ADHD), 불안 및 우울증 진단을 받은 바 있다고 전했다.

그는 2019년 9월까지 1년 동안 정신과 약을 처방받지 않았으며 대신 헤로인과 메스암페타민을 남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수사가 시작된 후 약물치료를 다시 시작한 존슨은 “1년 8개월 동안 치료받으며 딸의 죽음과 정신 질환에 대처하는 데 도움을 받았다”며 “감옥에 가서도 그렇게 하겠다”고 밝혔다.

지난달 열린 마지막 선고 공판에서 그는 “모든 사람이 내가 후회하고 있다는 것을 안다. 내 딸 대신 죽고 싶다”며 “모든 엄마가 정의를 원하는 것처럼 나도 내 딸의 정의를 원한다. 내가 벌을 받는 것이 내 딸에게 공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재판을 담당한 판사는 “그동안 제 관할권에서 이런 살인 사건은 거의 발생하지 않았고, 이런 소름이 끼치는 사건은 쉽게 처리할 일이 아니다”라며 종신형 선고 외에도 아동학대 기관 봉사를 함께 명령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