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 열린 맨홀에 할머니 빠져… 집배원이 구했다

몸에 묻은 오물 씻어내는 등 구조활동
구조된 할머니, 생명에 지장 없어

서울지방우정청 김형준 집배원. 우정사업본부

맨홀에 빠지는 사고를 당한 70대 노인을 도운 우체국 집배원의 선행이 공개됐다.

1일 서울지방우정청에 따르면 송파우체국 소속 김형준 집배원은 지난 28일 오전 송파구 잠실동 일대에서 집배 업무 중 맨홀에 빠진 70대 할머니를 발견했다.

뚜껑이 열린 빌라 정화조 맨홀에 빠진 할머니는 몸에 오물이 묻은 채 다리에 통증을 호소하고 있었다.

김 집배원은 119에 신고해 구조를 요청하고 인근 가게에서 생수를 사 왔다.

그리고는 할머니의 몸에 묻은 오물을 씻어내는 등 구급대가 도착할 때까지 상황을 수습하며 할머니를 보살폈다.

현장에 도착한 119구급대는 할머니를 인계했고 할머니는 다행히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사실은 사고 처리를 담당했던 경찰관이 송파우체국에 김 집배원의 선행을 전달하며 알려졌다.

김 집배원은 “우편물 배달 중 할머니가 쓰러져 계셨는데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한 것”이라며 “앞으로 주민들에게 작지만 꼭 필요한 도움을 드리는 집배원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