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훈 “홍준표 이 자식…저거 탄핵하세요” 호통 막말

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됐다 보석으로 풀려났던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2020년 9월 다시 구치소에 수감 되기 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자신에게 우호적인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을 비판한 홍준표 대구시장을 거칠게 비난했다.

특히 전 목사는 홍 시장을 “이 자식” “이게” “당신” “저거”라고 지칭하며 수차례 호통을 쳤다.

전 목사는 지난 29일 유튜브 채널 ‘너 알아 TV’에 출연해 홍 시장을 맹비난했다.

그는 “홍준표 대구시장님”이라고 운을 떼자마자 “당신도 광화문에 와서 연설했잖아”라며 고성을 내질렀다.

전광훈 목사. 연합뉴스

그러고선 “내가 이런 무례한 말을 해야겠느냐”며 “이 자식이 말이야”라고 씩씩거렸다.

전 목사는 이어 또다시 “홍준표”라고 크게 소리친 뒤 “이 자식이 말이야, 어디라고 지금도 말이야”라며 흥분을 감추지 않았다.

그래도 분이 풀리지 않았는지 그는 방송 도중 “대구시민 여러분, 홍준표 저거 탄핵하세요. 정신 나가서 말이야”라고 원색 비난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이 당신들 밥 먹고 사는 놀이터가 아니다”라고 쏘아붙였다.

홍준표 대구시장이 지난해 12월 대구시청에서 열린 ‘대형마트 의무휴업일 평일전환 추진 협약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전 목사의 분노는 최근 홍 시장이 김 최고위원을 비판한 것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앞서 김 최고위원은 전 목사 예배에 참석해 “5·18 정신 헌법 수록에 반대한다”고 하는가 하면, 전 목사를 가리켜 “우파 진영을 천하 통일했다”고 말해 논란에 휩싸였다.

그러자 홍 시장은 지난 28일 김 최고위원을 향해 “한두 번도 아니고 실언이 일상화된 사람인데 그냥 제명하자”고 몰아세웠었다.

전 목사는 이같은 비판이 김 최고위원은 물론 자신이 주도해온 광화문 집회를 모욕한 것으로 받아들인 것으로 보인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