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영장 기각 닷새 만에 필로폰 투약한 남경필 장남 구속

법원 “범죄 소명되고 도망할 염려 있어”

필로폰 투약 혐의로 체포됐다가 구속영장 기각으로 풀려난 지 닷새 만에 또다시 같은 혐의로 경찰에 붙잡힌 남경필 전 경기지사 장남 남모 씨가 1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경기도 용인동부경찰서에서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남경필 전 경기도지사 장남이 필로폰 투약 혐의로 구속됐다. 지난달 같은 혐의로 체포됐다가 법원의 구속영장 기각으로 풀려난 지 닷새 만이다.

수원지법 조정민 영장전담 판사는 1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향정) 혐의로 경찰이 신청해 검찰이 청구한 A씨(32)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조 판사는 영장 발부 사유에 대해 “범죄가 소명되고 도망할 염려가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30일 성남시 분당구 소재 아파트에서 필로폰을 한 차례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A씨 가족은 오후 5시40분쯤 A씨가 이상 행동을 보이자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A씨를 긴급체포했다.

이후 경찰이 A씨의 소변에 대한 마약 간이 시약 검사를 한 결과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왔다.

A씨는 지난달 23일에도 용인시 기흥구에 자신이 사는 아파트에서도 필로폰을 투약해 가족들의 신고로 경찰에 체포됐다. 당시 법원의 구속영장 기각으로 풀려났지만 닷새 만에 다시 마약에 손을 대며 구속됐다.

A씨는 지난 1월에도 경남 창녕군에 위치한 국립부곡병원에서 마약 관련 치료를 받던 도중 펜타닐을 투약했다고 경찰에 자수해 최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된 바 있다.

A씨는 2017년에도 중국 베이징과 서울 강남구 자택 등에서 여러 차례 필로폰을 투약하거나 대마를 흡연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이듬해 그는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펜타닐은 강한 마약성 진통제의 일종으로 모르핀보다 50배 이상 중독성을 보이고 환각 효과가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