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고동빈 “아직 달릴 힘 있어…결승 가겠다”

LCK 제공

T1에 진 젠지 고동빈 감독이 “달릴 힘이 남아있다”며 결승 진출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젠지는 1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3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플레이오프 3라운드 승자조 경기에서 T1에 1대 3으로 패배했다. 승리한 T1은 오는 9일 열리는 결승 무대로 직행했지만, 젠지는 패자조 승자와 만나는 플레이오프 4라운드(최종전)로 향했다.

두 차례 정규 리그 패배에 이은 또 한 번의 분루. 이날도 T1이 더 예리했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 참석한 고 감독은 “쉽지 않은 싸움을 예상했지만, 그래도 이길 수 있으리라 생각하며 (경기장에) 왔다”며 결과를 아쉬워했다. 다만 아직 결승 진출의 가능성이 남아있기에 그는 “T1을 이기는 건 다음 기회에 노리겠다”고 말했다.

고 감독은 초반에 포탑 방패를 여러 개 철거하는 등 성과를 거뒀던 2세트 역전패를 가장 아쉬워했다. 그는 “(당시에) 충분히 이길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또 1세트 때 꺼낸 자르반 4세 픽에 대해서는 “연습도 꽤 했고, (제이스의) 카운터 픽으로 준비했는데 져서 아쉽다”고 밝혔다.

고 감독은 T1이 사거리를 조절하는 싸움에서 젠지보다 앞섰음을 인정했다. 그는 “상대가 사거리 싸움을 유연하게 잘했다”면서 “우리는 그 부분이 미흡했던 것 같다. 이런 부분을 고친다면 다음에는 이길 수 있을 정도로 (젠지도) 발전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제 젠지는 오는 8일 서울 송파구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패자조의 KT 롤스터 대 한화생명전 승자와 또 한 장의 결승행 티켓을 놓고 대결한다. 결승에 진출하면 지난해 스프링·서머 시즌에 이어 3연속으로 T1과 시즌 마지막 무대를 수놓는 셈이 된다. 작년에는 T1과 젠지가 한 번씩 우승 트로피를 나눠가졌다.

하지만 최종전 결과에 따라 오는 8일 경기가 젠지의 시즌 마지막 경기가 될 수도 있다. 고 감독은 “패배했지만 스프링 시즌은 끝이 나지 않았다”면서 “계속 달려나갈 힘이 남아있다”고 말했다. 이어 “포기하지 않겠다. 플레이오프 최종전에서 이겨서 다시 결승전에 진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