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피넛’ 한왕호 “결승서 T1에 복수하고파”

LCK 제공

젠지 ‘피넛’ 한왕호가 결승 무대에서 T1에 복수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젠지는 1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3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플레이오프 3라운드 승자조 경기에서 T1에 1대 3으로 패배했다. 승리한 T1은 오는 9일 열리는 결승 무대로 직행했지만, 젠지는 패자조 승자와 만나는 플레이오프 4라운드(최종전)로 향했다.

시즌 세 번째 맞대결에서도 T1을 꺾지 못한 젠지다. 올해 정규 리그 첫 경기였던 1라운드 맞대결에선 0대 2로 패했지만, 2라운드 맞대결에선 1대 2로 석패해 T1과의 기량 차이를 좁히는 데 성공한 듯했다. 그러나 이날 약 1달 반 만의 재회에서는 여전히 상대가 앞서나가고 있음을 시리즈 내내 실감해야 했다.

하지만 한왕호는 오늘 게임에서 희망을 본 듯했다. 그는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T1과 다시 만난다면 “충분히 할 만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2라운드 때보다 양 팀의 기량 차이가 좁혀졌는지는 모르겠다. 하지만 플레이오프의 중압감이나 그날의 컨디션 등을 종합해서 고려하면 충분히 해볼 만하다”면서 “꼭 결승에 진출해서 T1에 재도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물론 과제가 산적하다. 젠지가 T1을 이기기 위해서는 턴 욕심을 줄여야 한다고 한왕호는 자평했다. 그는 “1세트 때 (턴) 욕심을 냈고, 감독님께서 피드백을 해주신 뒤로는 그런 플레이가 더 나왔다”면서도 “다음에 다시 나올 수도 있는 문제니 고쳐야 한다”고 말했다. 또 한타 상황에서 상대에게 진형이 흡수되는 상황도 경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젠지와 결승행 티켓을 놓고 맞붙을 상대는 KT 롤스터가 될 수도, 한화생명e스포츠가 될 수도 있다. 이와 관련해 한왕호는 “두 팀 다 (이기기) 쉽지 않을 것”이라면서 “누가 올라오든 우리 발등에 불이 떨어진 상황이다. 우리의 문제점을 고쳐야 한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는다”고 전했다.

중요한 것은 꺾이지 않는 마음이다. 한왕호는 “포기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다시 나와선 안 될 실수들을 줄이는 등 단순한 것들을 신경 써야 한다”면서 “설령 (다음 경기를) 이겨도 바로 다음 날 결승전을 치르게 된다. 컨디션 관리를 포함해 모든 부분을 잘 준비한다면 시즌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