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연수구, 재외동포청 유치 열기 확산…홍보 거리 캠페인

이재호 연수구청장과 연수구민 500여명이 30일 연수구청 한마음광장에서 재외동포청 인천 유치를 기원하는 거리 캠페인에 참여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수구 제공

인천 연수구는 지난 30일 구청 한마음광장에서 구민 등 5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재외동포청 인천 유치를 기원하는 연수구민 거리 캠페인을 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연수구립전통예술단의 재외동포청 유치 기원 식전행사를 시작으로 구민 결의문 낭독, 단체 기념촬영, 거리행진, 마무리 기념공연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참여자들은 재외동포청 인천 유치에 대한 염원을 담아 미리 준비한 피켓과 현수막 등을 들고 한마음광장에서 출발해 약 1시간 동안 지역 일대를 돌며 거리 홍보를 벌였다.

구는 외교부의 재외동포청 유치도시 발표 때까지 지역 내 유동인구 밀집지역에서 단체별 릴레이 캠페인을 전개하는 등 분위기를 끌어올리는 데 힘을 모을 계획이다.

앞서 구에서는 지난달 7일 재외동포청 인천 유치 서명운동을 시작으로 주민자치협의회, 생활공감정책 참여단, 자원봉사 단체장, 병원동행서비스 자원봉사자 등의 유치 지지선언이 잇따랐다.

또 지난 1월 20일에는 인천시장 주재로 군·구 정책회의를 열고 재외동포청 인천 유치 지원과 함께 지난 28일부터는 구민을 상대로 재외동포청 인천 유치 기원 SNS 이벤트 등도 함께 진행 중이다.

외교부 발표를 앞두고 있는 재외동포청의 입지는 그동안 역사성과 접근성뿐 아니라 국제도시라는 기반 환경까지 갖추고 있는 인천이 최적지로 거론돼 왔다. 아울러 역사·문화적 환경에 적극적인 행정적 지원과 재외동포들의 정주 여건 등을 충족하고 있는 송도국제도시 등이 있어 도시별로 재외동포들의 인천 유치 지지선언이 이어지고 있다.

이재호 연수구청장은 “재외동포청은 역사성뿐 아니라 지역민의 열정과 기반환경을 갖추고 있는 인천이 최적지”라며 “이 중에도 국제적 환경과 뛰어난 정주여건, 그리고 미래교통 인프라까지 확보된 송도를 안고 있는 준비된 연수구가 있다”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