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쌍용차 등 상장사 52곳, 이달 의무보유등록 해제


쌍용자동차 등 상장사 52곳의 3억9448만주가 이달 의무보유등록에서 해제된다. 이는 3월(1억7393만주)보다는 126.8% 증가하고, 지난해 같은 기간(2억2629만주)보다는 74.3% 늘어난 규모다.

2일 예탁결제원은 유가증권시장에서 쌍용자동차, 이엔플러스, 에스엠벡셀, 세원이앤씨 등 1억3071만주가 의무보유등록에서 해제된다고 밝혔다. 코스닥시장에서는 클래시스와 비보존제약, 고바이오랩 등 48곳에 대한 2억6377만주가 해제된다.

의무보유등록은 관련 법령에 따라 최대주주 등이 보유한 지분을 일정 기간 처분을 막은 것이다. 최대주주 등의 주식 처분에 따른 주가 급락으로 일반 투자자를 보호하기 위한 제도다.

의무보유등록 해제 주식수가 가장 많은 곳은 비보존제약으로 9431만주로 집계됐다. 이어 쌍용자동차(7309만주), 에스엠벡셀(4575만주)가 뒤를 이었다. 총 발행주식수 대비 해제 주식수 상위 3곳은 클래시스(60.84%), 엔시스(43.16%), JTC KDR(41.17%)로 분석됐다.

이광수 기자 g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