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시대, 의사 인기 실종될 것… ‘문송합니다’ 사라진다”

[장병탁 서울대 AI연구원장 인터뷰]
“데이터화한 업무하는 중간 일자리
쉽게 대체되고 사라질 수 있어”


성적 상위권 수험생과 학부모들의 의대 선호도는 압도적이다. 안정적으로 높은 소득을 올릴 수 있는 직업이라는 믿음 때문이다. 인공지능(AI)과 로봇의 시대에도 그럴까. AI와 로봇이 일자리 시장에 거대한 지각변동을 일으킨다면 어떤 미래가 펼쳐질까. AI와 로봇은 인간의 노동을 완전히 대체할 수 있을까. 일자리를 둘러싼 다양한 물음표를 장병탁 서울대 AI연구원장에게 던졌다.

첫 질문(의사라는 직업의 지속가능성)에 대해 장 원장은 회의적이었다. 의사 일에 전문적 성격은 있지만, 단순 반복 업무가 많이 포함돼 있다고 진단했다. AI가 대체할 수 있는 부분이 많다는 의미다. 그는 AI 개입이 의료 서비스의 질을 평준화한다고 내다봤다. 다만 의사의 일을 AI가 완전하게 대체한다는 관측에는 거리를 뒀다. “의사가 하는 고된 일의 상당 부분을 AI가 한다면, 인간 의사의 임금 수준은 지금보다 낮아지는 게 공정한 거겠죠. AI가 업무 부담을 덜어주면, 의사들이 환자 마음을 다스리는 정서적 역할을 더 강화하게 될 겁니다.”

또한 장 원장은 AI 시대엔 ‘문송합니다(문과여서 죄송합니다)’는 사라진다고 전망했다. 이미 인문학 전공자가 공학도보다 더 잘할 수 있는 새로운 AI 일자리가 생겼다. 바로 프롬프트 엔지니어다. 질 높은 질문을 던져서 AI를 훈련하는 직업이다.

국민일보는 지난 29일 서울시 관악구 서울대 AI연구원에서 장 원장을 만나 ‘AI 시대’와 ‘일자리 미래’를 물었다. 30년 넘게 AI를 연구한 그는 “챗GPT 때문에 못 살겠다”면서 눈코 뜰 새 없이 바쁘다고 했다.

서울대학교 AI연구원장 장병탁 교수. 최현규 기자

-AI 시대, 어떤 직업부터 대체되나.
“데이터화한 업무를 하는 ‘중간 일자리’부터 사라진다. 예를 들어 여행 계획을 대신 짜주는 일은 AI가 더 잘 할 수 있다. 사람들이 무엇을 타고 어디로 놀러 갔는지, 그 여행이 좋았는지 싫었는지 등이 온라인 공간에 기록돼 있기 때문이다.”

-중간 일자리란 어떤 일자리인가.
“어떤 직무에서 고도의 의사결정을 하는 최고급 인력과 신체 노동을 하는 인력을 제외한 일자리가 중간 일자리다. 일자리의 최상단과 하단은 기술적으로 AI가 완전 대체하기 어렵다. 적어도 시간이 오래 걸린다. 그런데 중간은 빨리 온다. 일반 사무직이 하는 문서 작업은 AI가 대체하기 쉽다. 이미 워드나 파워포인트로 문서 작업하는 건 챗GPT가 기막히게 한다. 대표적 중간 일자리다. 그런데 출력된 문서를 물리적으로 옮기는 아래 단계 업무는 AI가 대체하기 어렵다. 문서 작성 업무를 지시하고 조율하는 윗 단계 업무 역시 기계가 대체하기 어렵다.”

옥스퍼드대 마틴스쿨의 칼 베네딕트 프레이 교수와 마이클 오스본 교수는 2013년에 “향후 10~20년 사이 자동화로 사라질 확률이 높은 일자리가 47%에 달한다”는 보고서를 발표했다. 대체 확률 70%가 넘는 고위험군 직종은 건설노동자, 행정서비스관리자, 트럭 운전사, 호텔짐꾼, 경비원, 버스 운전사, 기술서류작성자, 택시 운전사, 여행안내자, 회계사, 변호사 보조원, 급여관리자, 전화통신판매원 등이었다.

-프레이·오스본 보고서의 ‘대체 고위험군 일자리’에 동의하나.
“건설노동자를 AI가 대체하는 건 쉽지 않다. 로봇이 더 발전해야 채산성이 맞는데, 갈 길이 멀다. 여행가이드도 현장에서 직접 안내하는 역할은 AI가 대체할 수 없다. 반면 행정서비스관리자, 기술서류작성자, 회계사, 변호사 보조원, 급여관리자 등은 진짜 위험하다. 전형적 중간 일자리다. 물론 그 안에서도 갈라진다. 예를 들어 일반 회계사무원은 바로 일자리 대체 위협을 받을 것이다. 하지만 상속·감세 관련해 판단을 하거나 전략을 세우는 공인회계사 업무는 대체하기 어렵다. 데이타화나 자료화가 어렵기 때문이다.”


장 원장은 기술적 한계를 언급할 때마다 특유의 손짓을 했다. ‘요만큼의 기술’이 부족하다고 말하면서 엄지와 검지를 살짝 모아 보이기도 했다.

-택시, 버스 등 운전 관련 직업은 쉽게 대체되나.
“그렇지 않다. 10년 전에 예측했을 때보다 운전기사를 완전자율주행 기술로 대체하는 건 어려워지고 있다. 요만큼의 기술이 모자라기 때문인데, 이 요만큼이 어렵다. AI가 라이다 센서로 물체 하나하나의 움직임을 감지하는 건 잘한다. 그런데 의도 파악을 못 한다. 센서에 잡힌 어린아이나 고양이가 차 앞으로 뛰어들지 여부는 수많은 변수가 물고 물리는 문맥 속에 있다. 이걸 파악하려면 ‘감’이라고 하는 전체 상황 파악능력이 있어야 한다. AI에 이걸 만들어주기가 기술적으로 몹시 어렵다. 집에서 부산의 어떤 호텔까지 이동한다고 가정해보자. 이미 고속도로를 달리는 자율 주행 기술은 거의 완성됐다. 그런데 우리 집에서 고속도로까지 들어가는 동네 길이 AI에 너무 어렵다. 또 고속도로를 빠져나와 부산에 있는 호텔까지 가는 시내 도로도 온갖 불확실성으로 가득하다. 즉 여정의 첫 구간과 최종구간을 완전 자율화하는 게 위험한 일이다.”

서울대학교 AI연구원장 장병탁 교수. 최현규 기자

설명을 이어가던 장 원장은 갑자기 기자에게 “이게 뭐죠?”라고 물었다. “휴대폰”이라고 답했다. 그는 웃으며 AI가 답하기 어려운 질문이라고 했다. 시각이 없는 AI는 “이게”라는 말이 무엇을 가리키는지 알 수 없어서다. 장 원장은 또 물었다. “우리가 지금 인터뷰를 하고 있나요, 싸우고 있나요, 사랑하고 있나요?” 너무 당연한 질문이라고 말하자 장 원장은 AI엔 어려운 질문이라고 했다. 시각을 탑재한다면, 마주 보고 말을 하는 모습을 AI가 포착할 수 있다. 다만 그 행위의 사회적 맥락을 읽어내는 건 매우 어렵다. 이렇듯 인간에게 쉬운 게 AI에 어렵고, 반대로 인간에게 어려운 것은 컴퓨터에 쉽다는 ‘모라벡의 역설’이다.

-AI가 시장에서 인간을 완전히 대체하는 ‘일자리 멸종’ 가능성은.
“새로운 일자리가 계속 생길 거라고 본다. 물론 타성에 젖은 채로 원래 하던 사무 업무를 그대로 하겠다고 생각하면 향후 1, 2년 안에 일자리를 잃을 수 있다. 그런데 AI 기술을 활용해서 일하려고 한다면 얘기가 다르다. 새로운 직무, 직업이 계속해서 생길 것이다. 프롬프트 엔지니어가 대표적 사례다.”

-AI와 무관한 일을 하던 사람들이 AI 관련 일자리로 이동하긴 어렵지 않나.
“그런 측면이 있긴 하다. 하지만 기술이 발전하면 할수록 일반인들이 AI를 쓰기 쉬워진다. 챗GPT가 큰 반향을 일으킨 건 누구나 자기 언어로 AI와 대화할 수 있어서다. 챗GPT는 AI 기술을 활용해 무언가를 할 수 있게 진입 장벽을 낮췄다. 이를 잘 활용하면 일자리 전환도 생각보다 빠르고 쉽게 이뤄질 수 있다. 물론 지금은 AI 시대 초기 단계이기 때문에 어떤 방향으로 갈지 정확하게 알 수는 없다.”

게티이미지뱅크

장 원장은 인터뷰 내내 차분했다. 하지만 AI 기술이 계속 발전하면 인간의 최종 의사결정자 역할도 궁극적으로 대체하는 것 아니냐고 묻자 답답한 표정을 지었다. 이 질문에 미세하게 언성이 높아졌다.

-기술이 계속 발전하면 결국 지시·조율 역할도 기계가 하게 되는 것 아닌가.
“쉽게 말할 수 있는 문제는 아니다. 기술적 이유가 있다. AI가 인간을 완전히 대체하려면 체화된 인지, 체화된 지능이 돼야 한다. 그러려면 시각적 경험, 촉각적 경험 등에 기초해 현실 세계를 정확하게 이해하고 파악해야 한다. 그러나 갈 길이 멀다. GPT는 박식해 보이지만, 현실 세계가 작동하는 맥락과 방식을 전혀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 예를 들면 사람은 책상이라는 단어를 보면 온갖 경험과 지식을 떠올린다. 두드려본 기억, 부딪혀서 아파본 기억, 공부했던 기억 등이 녹아 있다. 그런데 GPT는 책상이라는 글자가 들어간 문서를 많이 모아서 책상에 관해 떠드는 식이다. GPT가 책상을 100% 이해한 게 아니다. 인간이 살아가는 세계와 단절된 AI가 인간이 하는 고도의 결정까지 대체하기는 어렵다.”

-물리적 세계와 연결된 AI가 나와도 대량 실업 사태는 없을까.
“그렇게 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 AI가 일자리를 앗아가는 게 아니고, 사람들이 안 하려고 해서 채울 수 없는 업무를 먼저 대신할 것으로 본다. 돈을 아무리 많이 줘도 젊은이들이 물류창고 같은 곳에서 일하려 하질 않는다고 한다. 어떤 이유로든 채워지지 않는 일자리는 기계가 대신할 수밖에 없다. 아니면 외국인 노동자가 와야 한다. 인구감소가 심화하는 상황에서 더 그렇다. 정책적으로 일자리를 앗아갈 위험이 큰 AI 기술보다는, 사람들이 꺼리는 일자리에 활용할 수 있는 AI 기술에 더 많이 투자해야 한다.”

황민혁 기자 okj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