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용인특례시 ‘반도체산업 경쟁력강화휘원회’ 워크숍 열려

이상일 시장 “세계 최고 경쟁력 가진 반도체 도시 될 것”


이상일 경기도 용인특례시장이 “자치단체 중 용인특례시가 가장 먼저 만든 ‘반도체산업 경쟁력강화휘원회’가 국가첨단산단의 원활한 조성과 반도체 산업 발전을 위한 아이디어와 지혜를 많이 제공해달라”고 주문했다.

이 시장은 지난 31일 열린 ‘용인시 반도체산업 경쟁력강화위원회’ 워크숍에서 “삼성전자와 150여개 반도체 소재·부품·장비(소부장) 기업, 팹리스(설계기업)들이 들어서게 될 남사·이동 국가첨단산단이 SK하이닉스와 50여개 소부장 기업이 중심이 될 원삼 반도체 클러스터와 함께 조성되면 용인특례시는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가진 반도체 도시가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워크숍에서는 남사·이동 시스템반도체 국가산업단지 조성을 비롯한 반도체 산업 육성 방안 등을 논의했다.

특히, 시는 국가산단 단계적 과정, 시 차원의 추진단 구성과 역할, 정부·관계기관·시민과의 소통 등과 관련한 계획과 방침을 위원들에게 설명하고 의견을 들었다.

위원회에선 국가첨단산업단지, 원삼 반도체 클러스터 외에 소부장 기업들이 입주할 추가 산단 조성, 도로망 확충, 용수·전력의 원활한 공급, 배후 주거단지 조성 등이 필요하다는 의견들이 나왔다.

오는 11일 개최될 ‘용인 반도체 컨퍼런스’의 내용과 계획도 공유했다고 시는 설명했다.

박재근 민간위원장(한국반도체디스플레이학회장)은 “용인에 215만평의 시스템 반도체 국가산단이 조성된다는 언론보도를 접하고 가슴이 굉장히 벅찼다”며 “이 시장이 국가산단 용인 유치에 큰 역할을 한 만큼 우리 위원회도 성심을 다해 시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상일 시장은 “용인시 ‘L자형 반도체벨트’를 구상하면서 주안점을 두었던 것 중 하나가 다양한 소부장 기업들이 벨트 안에서 활동하며 반도체 생태계를 강화해 나가도록 하는 것”이라며 “훌륭한 소부장 기업들의 입주를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전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용인=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