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북도 ‘수산 자원 연구 개발 10개년 종합 계획’ 추진

“고부가 품종의 전략적 자원 조성으로 어민 연 소득 5만 달러 조기 실현할 것”

경북도 수산자원연구원은 동해안 친환경 수산 자원의 고급 브랜드화와 내수면 어업의 산업화를 이뤄 소득 증대, 일자리 창출 및 청년 인재 유입 등 체감할 수 있는 경제적 성과를 창출하겠다는 방침이다. 사진은 포항시 연안어장 수산 자원 조성 모습. 포항시 제공

경북도 수산자원연구원이 ‘수산자원 연구개발 종합계획’(2023~2032년)을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연구원은 앞서 지난 10년간(2013~2022년)에는 △동해안 자원회복과 특화 전략품종인 줄가자미 어미화, 독도새우류(도화새우, 물렁가시붉은새우, 가시배새우) 및 볼락류(개볼락, 탁자볼락) 인공종자 생산 성공 △미꾸리 논 생태양식 및 관상어 기술개발 등 침체된 수산업 활성화와 내수면 어업 산업화 등의 성과를 냈다고 설명했다.

연구원은 이번 연구개발 종합계획의 5대 전략으로 △어업인 소득 증대 경제성 품종개발 및 자원회복 △내수면 수산자원 조성 및 멸종위기 종 보존 △소비자 중심 고부가 품종 개발 및 기능성 수산식품 개발 △탄소 중립화 실천 해산식물 및 수초 연구개발 △산업화 조기 실현 스마트 양식기술 개발 및 보급 등을 제시했다.

먼저 ‘어업인 소득 증대 경제성 품종개발 및 자원회복’을 위해서는 고부가 선호 품종의 전략적 자원 조성으로 연소득 5만 달러를 조기 실현하고 동해안 살오징어, 연안 정착성 어종(전복, 해삼 등) 및 가자미류(문치가자미, 참가자미 등) 대량방류를 통한 실효적 자원회복 사업의 상용화를 이룰 계획이다.

다음 ‘내수면 수산자원 조성 및 멸종위기 종 보존’을 위해서는 고급 관상어 개발 및 상품화로 어업 경제성을 높이고 청년인재 유입과 관련 산업의 다각화에 집중하기로 했다.

또 ‘소비자 중심 고부가 품종 개발 및 기능성 수산식품 개발’을 위해서는 소비자 맞춤형 품종(연어류) 및 수산식품 개발, 수산물 요리경연대회 개최 등 내수면 어업 관련 산업 활성화, 가공식품 시제품 개발 및 상품화를 통한 창업지원·기술이전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탄소 중립화 실천 해산식물 및 수초 연구개발’을 위해서는 미세조류 관련 시험연구 및 양어 수경재배(아쿠아포닉스) 등 친환경 응용기술 개발을 서두르기로 했다.

마지막으로 ‘산업화 조기 실현 스마트 양식기술 개발 및 보급’을 위해서는 기르는 어업으로의 패러다임 전환과 양식 산업화 조기 실현에 중점을 두고 스마트 순환여과양식시스템(RAS) 육성기술 개발 및 최적의 사육관리 매뉴얼 발간 등 양어 기술 보급 사업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연구원은 이번 종합계획으로 동해안 친환경 수산자원의 고급 브랜드화와 내수면 어업의 산업화를 이뤄 소득 증대, 일자리 창출 및 청년인재 유입 등 체감할 수 있는 경제적 성과를 창출하겠다는 방침이다.

김중권 경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은 “수산자원 연구개발 종합계획에 따라 경북 수산자원의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고, 지속이용 가능한 경제성 수산자원을 조성해 어업 대전환을 이루겠다”고 말했다.

안동=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