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삼성SDI, 중국 상하이 R&D 연구소 설립

독일 뮌헨, 미국 보스턴 이어 중국 상하이에 글로벌 연구소

삼성SDI가 지난해 유럽과 미국에 연구개발(R&D) 연구소를 설립한 데 이어 올해 중국에서도 R&D 역량 강화에 나섰다.

삼성SDI는 1일 중국 상하이에 ‘SDI R&D China(이하 SDIRC)’를 설립했다고 2일 밝혔다. 삼성SDI는 지난해 7월 1일 독일 뮌헨에 ‘SDI R&D Europe(SDIRE)’을, 8월 15일에는 미국 보스턴에 ‘SDI R&D America(SDIRA)’를 각각 설립한 바 있다.

삼성SDI는 유럽, 미국, 중국 등 해외 주요 거점에 세운 연구소를 통해 지역별로 특화된 배터리 공법·설비, 차세대 전지, 소재 기술 등 강점 기술을 조기에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SDIRC는 중국의 우수 대학 및 연구기관과 협력 네트워크를 강화해 특화 기술을 확보하고 업체 동향을 파악한다. 연구소 내 배터리 소재 검증 랩(Lab)을 구축해 신규 기능성·저가 소재 발굴 및 검증에도 나선다. 대학들과 산학 협력 과제도 수행할 예정이다. 중국은 30개 이상의 대학에서 배터리 전문 인력을 육성하고 다수의 배터리 셀·소재 업체 및 연구기관 등을 보유하고 있다.

삼성SDI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이 회사의 지난해 R&D 비용은 1조764억원으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최윤호 삼성SDI 대표이사 사장은 “글로벌 R&D 연구소 설립은 지역별로 특화된 글로벌 기술 역량과 우수 인재 확보를 위한 것”이라며 “우수 대학 및 연구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삼성SDI만의 초격차 기술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혜원 기자 ki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