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문시장 찾은 尹 비판한 신평 “지지층 구애에 치중”

“선거는 중도층·수도권 표심으로 결정”
“국민 등 돌리는 중, 이러면 총선결과 불문가지”

윤석열 대통령이 대선 후보 시절이던 2021년 11월 신평(왼쪽) 변호사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대화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과 가까운 것으로 알려진 신평 변호사가 윤석열정부를 향해 작심 비판을 쏟아냈다.

신 변호사는 정부가 고정 지지층 마케팅에 치중하고, 주요 직책에 검찰 출신 인사를 과도하게 중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가면 내년 총선 결과는 불문가지”라고 강조했다.

신평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

신 변호사는 2일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은 차츰 윤석열정부에 등을 돌리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신 변호사는 한국 선거에 대해 “보수(3)·중간층(4)·진보(3) 판에서 중도층 마음을 누가 더 얻느냐, 과반수 유권자가 거주하는 수도권 표심이 승패를 결정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런 면에서 윤석열정부는 지금 위험한 선택을 하고 있다”며 “10분의 3을 이루는 지지층을 향한 구애에 치중한다”고 지적했다.

신 변호사는 윤 대통령이 대구 서문시장을 네 차례 걸쳐 방문한 점을 언급하며 “그 달콤한 늪에서 헤어나오지 못하는 한 선거는 패배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보수표만으로는 선거에서 이길 수 없다는 의미다.

윤 대통령은 1일 부인 김건희 여사와 서문시장 100주년 기념식에 참석했다.

신 변호사는 특히 “한동훈·원희룡 같은 스타 정치인을 수도권에서 내세운다고 해도 큰 효험을 보지 못할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정부 주요 직책에 검찰 출신 인사들이 전면 배치되는 상황에 대해서도 비판을 이어갔다.

신 변호사는 국민 사법 신뢰도가 낮은 점을 들며 “윤석열정부는 국민의 보편적 인식을 저버리고 검사 출신을 과도하게 중용하는 인사 정책을 펼쳤다”면서 “가장 큰 실책을 꼽으라면 바로 이 잘못된 인사”라고 꼬집었다.

이어 “이 인사에 국민 불만과 분노는 점증해왔다”며 “이런 판국에 다시 검사 출신을 대거 공천하기 위해 판을 짠다는 말이 어찌 불에 기름을 들이붓는 일이 아니겠느냐”고 반문했다.

신 변호사는 판사 출신으로, 윤 대통령과 조언을 주고받는 사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 신 변호사 출판기념회에 직접 참석하기도 했다. 신 변호사가 정부에 비판적인 목소리를 낸 것은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오는 것도 이 때문이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