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극과 극 현대家… 울산 ‘개막 5연승’, 전북 ‘팬 보이콧’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프로축구 K리그1의 영원한 우승 후보 ‘현대가’ 라이벌 울산 현대와 전북 현대가 시즌 초 극과 극 상황에 놓였다. 디펜딩챔피언 울산은 개막 5연승을 내달리며 우승 2연패 가도를 달리는 반면, 전북은 5경기에서 단 1승밖에 거두지 못하면서 팬들이 ‘응원 보이콧’까지 하는 등 반발하고 있다.

울산은 2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3시즌 5라운드에서 제주 유나이티드를 3대 1로 꺾으며 개막 5연승(승점 15)을 달렸다. 2위 대전하나시티즌과의 격차도 4점으로 벌리며 선두자리를 공고히 했다.

울산은 전반에만 3골을 넣으며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전반 6분 이명재의 코너킥이 제주 수비진과의 경합을 이겨낸 박용우의 머리를 스친 뒤 골문 앞 정승현 바로 앞으로 향했고, 정승현이 그대로 오른발로 차넣어 골망을 갈랐다.


11분 뒤 주민규의 원더골이 터졌다. 전반 17분 강윤구가 제주의 볼을 탈취한 뒤 상대 페널티박스로 향하던 엄원상에게 낮은 패스를 찔러넣었고, 수비가 따라붙자 엄원상은 노마크인 주민규에게 원터치 백패스를 했다. 페널티박스 인근에서 주민규가 망설임 없이 오른발로 찬 볼은 제주 골문 오른쪽 상단 모서리 방향으로 빨려 들어가며 2-0이 됐다. 이번 시즌 제주에서 울산으로 이적한 주민규는 이적 후 첫 친정팀 방문에서 골을 기록했다.

전반 28분에는 제주 골키퍼의 치명적인 실수가 울산의 쐐기 골로 이어졌다. 울산의 압박에 제주 수비가 후방의 골키퍼에게 볼을 돌렸는데 제주 골키퍼 김동준이 이를 받으려다 미끄러졌고, 쇄도하던 울산의 강윤구가 이를 그대로 차넣었다.

제주는 전반 추가시간 1분 울산 김영권의 핸드볼 파울로 얻어낸 페널티킥을 유리 조나탄이 성공시키면서 1점을 따라붙었다. 하지만 후반전엔 양팀 모두 득점하지 못하며 그대로 울산이 승리했다.

울산의 개막 5연승은 K리그 역사상 4번째이자, 2003년 성남 일화(7연승) 이후 20년 만의 기록이다. 이외에 개막 5연승 이상은 1998년 수원 삼성(7연승), 1999년 제주(5연승)뿐이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라이벌 전북의 상황은 정반대다. 전북은 전날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포항 스틸러스와의 리그 경기에서 1대 2로 역전패를 당하며 2연패를 당했다. 전반 16분 류재문의 슛이 상대 수비를 맞고 선제골로 연결됐지만, 후반 12분 백성동에게 동점골을 헌납했고, 후반 추가시간 8분에 제카에게 극장골을 내주며 패배를 피하지 못했다.

전북은 5경기 1승 1무 3패(승점 4점)로 리그 하위권에 머물러있다. K리그1 최다우승(9회)에 빛나는 명문팀에는 어색한 순위다. 전북은 지난 시즌도 개막 후 6경기에서 1승 1무 4패로 부진한 모습을 보이며 리그 11위까지 떨어진 바 있다. 뒤늦게 추격에 나섰지만 승점 차를 끝내 좁히지 못하고 라이벌 울산에 우승을 내줘야 했다.

두 시즌 연속 부진한 초반 모습에 팬들의 실망은 커지고 있다. 포항전에 1만2000여명의 관중이 찾았지만, 전주성의 홈팬들은 응원 보이콧으로 불만을 표현했다. 경기 패배 후에는 경기장을 나가려는 구단 버스를 팬들이 가로막으면서 한동안 대치가 벌어지기도 했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