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싫어?”…수달, 관객 폰 바위에 ‘쾅쾅쾅’ [영상]

수달, 아이폰 이리저리 만져보더니 바위에 내리쳐
조개처럼 딱딱한 먹잇감으로 착각한 것으로 보여

SNS 사진 및 영상.

동물원에 있는 수달이 관객이 떨어트린 스마트폰을 주워 바위에 내리치는 영상이 화제가 되고 있다.

한 온라인커뮤니티에는 27일 포르투갈 리스본의 한 동물원에서 촬영된 수달 영상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영상을 보면 동물원을 방문한 사람이 실수로 수달 우리에 신형 아이폰을 빠뜨린다. 그러자 아이폰을 발견한 수달이 물속으로 들어가 스마트폰을 찾아내 건져 올렸다.

SNS 사진 및 영상.

수달은 아이폰을 이리저리 만져보더니 바위에 내리치기 시작했다. 몇 번 내리친 후 잘 깨지지 않자 아이폰을 돌려가며 내리쳤고 곧 액정과 모서리가 박살이 났다.

아이폰 주인은 동물원 주인이 도착할 때까지 모든 과정을 지켜봤다. 이후 직원이 수달에게 아이폰을 빼앗아 주인에게 돌려줬다. 관객들은 이 모든 과정이 담긴 영상을 소셜미디어에 올렸고, SNS에서 큰 인기를 얻으며 빠르게 확산했다.

누리꾼들은 수달이 아이폰을 조개처럼 딱딱한 먹잇감의 일종으로 착각한 것이라고 추정했다. 바위에 내리친 것은 껍데기를 깨기 위한 행동이란 뜻이다.

해당 영상에는 누리꾼들의 다양한 의견이 달렸다. “수달은 안드로이드폰을 쓰는 것이 분명하다” “저 수달은 분명히 삼성 주주다” “스마트폰에 중독된 사람들을 치료하는 방법을 알려주고 있다” “먹이를 달라고 시위하는 것” 등의 반응을 보였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