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길 터드립니다’ 경찰·시민 협조에…“태아 무사해요” [영상]

A씨의 차량(빨간색 표시)이 경찰의 도움을 기다리고 있다. 부산경찰청 페이스북 영상 캡처

부산에서 도로 위 교통이 정체된 상황에서 경찰과 시민들의 신속한 대응으로 임신부가 무사히 병원에 갈 수 있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부산경찰청은 이 같은 현장 상황이 담긴 영상을 27일 페이스북에 공개했다.

영상을 보면 임신한 아내가 아랫배 통증을 호소하고 있어 병원에 진료를 받으러 가야 하는데 차가 막혀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내용의 112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이 A씨의 차량을 에스코트하는 장면이 A씨의 블랙박스에 찍혔다. 부산경찰청 페이스북 영상 캡처

운전자들이 길을 터주고 있다. 부산경찰청 페이스북 영상 캡처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A씨의 차량을 에스코트했다. 도로가 꽉 막혀있던 가운데 경찰이 사이렌을 울리는 동안 A씨 차량은 경찰차를 뒤따라갔다. 시민들이 협조하면서 A씨와 아내는 병원까지 신속하게 갈 수 있었다.

A씨는 “병원 진료를 빨리 받아서 태아도, 아내도 다 무사하다”며 “위험한 상황에서 적극적으로 도와주셔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서지윤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