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기도, 저소득 장애인 12만원 냉방비 지급

‘여름철 폭염 종합대책’ 오는 20일부터 9월 30일까지 추진


경기도가 저소득 장애인 가구에 12만원의 냉방비를 지원하고 독거노인 840가구에 냉방기를 설치하는 등 폭염 종합대책을 시행한다.

경기도는 이러한 내용 중심의 ‘여름철 폭염 종합대책’을 오는 20일부터 9월 30일까지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도는 대책기간 중 상시 대비체계를 유지하고 기상 특보 발령시 대응단계(주의·경계·심각)에 따라 폭염 상황관리 전담조직(T/F팀)을 운영하거나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는 등 31개 시·군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한다.

온열질환 위험이 높은 독거노인과 저소득 가구 등에 폭염대책비 등 21억원을 활용해 폭염 예방물품 등을 지원하고 무더위 쉼터를 운영한다. 저소득 장애인 2만2340가구에는 가구별 12만원씩 냉방비 26억8000만원을 지원한다. 거동이 불편한 독거노인 840가구에 냉방기기를 설치한다.

여름철을 앞두고 전기요금 상승으로 타격이 클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대책으로 경로당 8059곳에 2개월분 냉방비 18억5000만원도 편성했을 뿐 아니라 실내 무더위 쉼터로 지정된 경로당과 마을·복지회관 7188곳에 대한 추가 냉방비를 준비했다.

돌봄 노인, 거동 불편자 등 건강 취약계층 23만여 명을 대상으로 생활지원사 등 4380여 명이 방문 건강관리사업 및 노인 맞춤 돌봄서비스와 연계해 응급연락망을 구축하고 직접 방문 및 전화 안부를 통해 취약계층 피해방지에 나선다.

신속한 온열질환자 응급체계를 위해 도내 응급실 84곳을 기반으로 상시 관리체계를 운영하고 119 폭염 구급차 276대를 운영, 온열 응급환자 신속 병원 이송을 도모한다.

도내 옥외 건설공사 현장 1만6989곳에 대해 무더위 휴식 시간제(오후 2~5시) 운영 권고, 이동노동자 무더위 쉼터 74곳 운영 등 옥외근로자, 온라인 기반 노동자(플랫폼 노동자)에 대한 안전 보호 대책도 적극 추진한다.

여름철 폭염 대책 기간을 앞두고 생활밀착형 폭염 저감시설도 대폭 확대 설치한다. 도는 올해 스마트 그늘막, 그늘나무 등 폭염 저감시설을 지난해 1만1149곳에서 올해 1만2662개소로 확대할 예정으로 지난 2월 총 57억원의 관련 예산을 시·군에 교부했다.

오병권 도 행정1부지사는 “기후변화에 따라 여름철 평균기온이 지속 상승하는 등 폭염 빈도·강도가 늘고 있다”며 “도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빈틈없는 폭염 대응 체계를 확립하고 취약계층 보호 대책을 실효성 있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