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해저터널인데 물 콸콸…100년 견딘다던 中 ‘망신’ [영상]

다롄 해저터널 개통 보름 만에 물바다

물바다로 변한 중국 다롄 해저터널. 웨이보 캡처

중국 다롄의 해저 터널이 개통 보름 만에 물바다가 돼 망신살을 당했다.

지난 16일 다롄 해저터널 운영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32분쯤 터널 바닥에 물이 고이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터널은 지난 1일 개통했다.

온라인상에도 여러 건의 관련 영상이 올라왔다. 중국 SNS 웨이보에 올라온 영상을 보면 터널 내부 도로에 물이 차면서 차량 통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또 다른 영상에서는 터널 천장에서 물이 쏟아지는 장면이 나온다. 이 밖에 비상 깜빡이를 켜고 서행하는 차량 영상, 운전자가 차량을 후진하는 영상 등도 볼 수 있다.

물바다로 변한 중국 다롄 해저터널. 웨이보 캡처

이에 중국 네티즌들은 “개통 보름도 안 됐는데 물이 새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 “제대로 건설한 것 맞나” 등 안전성 의문과 함께 비난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해저터널 운영사 측은 터널 일부 구간에 물이 고였으나 오전 10시쯤 긴급 보수 작업을 마무리해 정상 운영하고 있다고 사태를 수습했다. 그러면서 소방밸브에서 물이 샌 것일 뿐 터널에는 문제가 없다고 다롄시 공안국은 주장했다.

공안국 관계자는 “터널 자체에서 물이 샌 것이 아니라 보조도로에 있는 소방밸브에서 물이 샌 것”이라며 “해저터널과는 아무런 관계도 없다”고 설명했다.

물바다로 변한 중국 다롄 해저터널. 웨이보 캡처

다롄 해저터널은 다롄 중산구와 간징쯔구를 잇는 왕복 6차로 간선도로(12.1㎞)에서 다롄만 해역 지하 5.1㎞를 뚫은 구간이다.

착공 4년 만에 개통된 이 터널은 한랭지대인 중국 북부에서 최초로 개통한 해저 터널로, 100년을 견딜 수 있는 내구성을 확보하기 위해 첨단 굴착 공법이 적용됐다고 당국은 개통 당시 설명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