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다 먹은 우동에서 개구리 ‘빼꼼’…日업체 사과 [영상]

日 우동체인 ‘마루가메제면’ 제품
살아있는 개구리 나와…“채소 공장서 들어간 듯”

트위터 캡처

일본 우동 체인 마루가메제면 제품에서 살아있는 개구리가 발견돼 본사가 사과하는 일이 벌어졌다.

24일 일본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22일 일본의 한 네티즌이 마루가메제면 컵우동에서 살아 있는 개구리가 나왔다며 SNS에 글을 올렸다. 그는 “컵우동을 흔들어 먹었고, 끝까지 먹는 중에도 (개구리의 존재를) 눈치채지 못했다”고 전했다.

그가 올린 영상에는 거의 바닥까지 비운 컵우동 속에서 초록색 개구리가 살아 움직이는 모습이 담겼다. 그는 젓가락으로 개구리를 들어 보이기도 했다.

트위터 캡처

개구리가 발견된 제품은 지난 16일 마루가메제면이 발매한 ‘매콤 탄탄 샐러드 우동’이란 테이크아웃 전용 컵우동이다. 3일 만에 누적 판매량이 20만개를 넘었다.

해당 제품은 뜨거운 물을 컵에 부어먹는 방식이 아니라 이미 조리된 면과 함께 담긴 야채를 섞어 먹는 구조라 개구리가 죽지 않은 것으로 추정된다.

개구리가 들어간 제품이 판매된 건 나가사키 이사하야시 점포였지만, 개구리는 해당 점포가 아닌 원재료 채소 가공 공장에서부터 혼입된 것으로 파악됐다.

개구리가 발견된 제품. 일본 FNN(후지뉴스네트워크) 보도화면 캡처

마루가메제면 본사는 컵우동에서 살아있는 개구리가 나온 것과 관련해 “큰 걱정과 폐를 끼쳐 깊은 사과 말씀드린다”고 전했다. 마루가메제면은 전 세계에 1000개 이상 점포를 운영 중인 대형 체인이다. 우리나라에도 진출한 바 있다.

업체는 오는 25일까지 생채소가 들어간 모든 상품 판매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일본 BSS산인방송은 전문가들을 인용해 “5월 하순부터 6월까지는 동면에서 깨어난 개구리가 가장 활발한 번식 시기에 접어든 상태”라고 전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