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울 현직 경찰 간부, 모텔서 성매매 현행범 체포

국민일보DB

현직 경찰 간부가 성매매 단속 현장에서 현행범으로 체포돼 조사받고 있다.

서울경찰청 풍속단속계는 서울 성동경찰서 소속 경위인 40대 A씨를 성매매특별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고 24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초 노원구 한 유흥주점에서 술자리를 가진 뒤 성매매를 위해 모텔로 이동했다가 단속반에 적발돼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현재 대기발령 상태인 A씨는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유흥주점과 모텔 관계자 등을 상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를 수사하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