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필리핀서 대만으로 튼 제2호 태풍 ‘마와르’ 예상 경로

괌 서북서쪽 해상서 서진 중
‘매우 강→초강력’ 발달할 듯

기상청은 25일 오전 10시 태풍 통보문에서 “마와르가 오전 9시 현재 괌 서북서쪽 약 18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3㎞로 서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상청 홈페이지

제2호 태풍 ‘마와르’가 괌을 할퀸 뒤 필리핀 동쪽 해상을 향해 서진하고 있다. 필리핀 북부에서 대만 남부 쪽으로 더 북상할 가능성이 있는 예상 경로를 그렸다.

기상청은 25일 오전 10시 태풍 통보문에서 “마와르가 오전 9시 현재 괌 서북서쪽 약 18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3㎞로 서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마와르는 중심기압 925hPa(헥토파스칼)의 매우 강한 태풍이다. 초속 51m(시속 181㎞)의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마와르는 지난 24일 괌에서 나무를 뿌리째 뽑거나 야자수를 옆으로 휘게 만들 정도의 강풍을 몰아쳤다. 강우에 따른 침수를 피해 저지대 주민이 대피했고, 항공편은 무더기로 결항됐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현재까지 보고되지 않았다.

마와르의 위력은 아직 완전하게 발휘되지 않았다. 기상청은 마와르가 괌 서북서쪽 약 650㎞ 부근 해상까지 진출할 26일 오전 9시가 되면 초강력 태풍으로 발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필리핀 마닐라 동쪽 약 1340㎞ 부근 해상까지 접근할 27일 오전 9시에는 중심기압이 905hPa까지 내려갈 수 있다. 중심부에서 930hPa 이하의 기압이 측정되면 매우 강한 태풍으로 분류된다.

지난해 한반도를 강타한 태풍 ‘힌남노’가 제주도에 상륙했던 그해 9월 5일 중심기압은 940hPa, 최대풍속은 초속 47m(시속 167㎞)로 측정됐다. 마와르는 이미 힌남노의 제주도 상륙 당시보다 강한 힘을 발휘하고 있다.

마와르는 서진하는 진행 방향을 점차 북서진으로 바꾸고 있다. 기상청은 오는 30일 오전 9시 마와르가 마닐라 북북동쪽 약 700㎞ 부근 해상까지 북서진할 것으로 예상했다.

마와르의 그다음 행선지는 대만 동남쪽 해상이 될 수 있다. 이때 마와르의 강도는 초강력에서 ‘매우 강’으로 내려갈 것으로 예상된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