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두 달 누워만 있으면 2500만원…‘꿀알바’ 실험 무엇?

유럽우주국(ESA) 인공 중력 실험
근육 움직임 줄여 신체 반응 확인

유럽우주국(ESA)는 최근 우주에서 인체가 경험하는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연구를 진행한다고 지난 23일(현지시간) 밝혔다. ESA 홈페이지 캡처

두 달간 하루종일 침대에 누워 있으면 2500만원을 받을 수 있는 이색 실험이 눈길을 끌고 있다.

유럽우주국(ESA)는 지난 23일(현지시간) “우주에서 인체가 경험하는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BRACE(인공 중력을 이용한 침상 안정 및 사이클링 운동) 연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12명의 남성 참가자들은 60일 동안 식사, 샤워 및 화장실 휴식 시간을 포함해 발을 위로 올린 상태로 수평 아래로 6도 기울어진 침대에 누워 있어야 한다. 대가로 1만8000유로(약 2500만원)을 받는다.

이번 연구는 우주 생활의 일부 부정적인 측면에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연구진은 혈액이 머리로 흐르고 근육이 충분히 사용되지 않아 손실됨에 따라 신체가 어떻게 반응하는지 확인하는 게 목적이다.

실제 우주 임무를 수행하는 우주비행사의 몸은 무중력으로 인해 다양한 변화를 겪게 된다. 눈에서 심장까지 모든 것이 영향을 받고 근육과 뼈가 쇠약해진다.

인공 중력을 이용한 침상 안정 및 사이클링 운동(BRACE)이 진행되고 있는 모습. ESA 홈페이지 캡처

특히 이번 연구에서는 침대에 누운 채 자전거를 타는 실험도 함께 진행된다. 우주에서의 운동이 인체에 어떤 변화를 일으키는지 확인하기 위해서다. 연구진은 두 달 동안 침대에서 자전거를 탄 그룹과 원심분리기에서 회전하면서 자전거를 탄 그룹, 두 달 내내 침대에 누워 있는 그룹을 비교한다.

자전거는 인공 중력을 모방하기 위해 침대와 원심분리기 장치에서 사용하도록 조정됐다. 원심력의 강도는 초중력에 대한 내성에 따라 각 사람에게 적용된다.

ESA 인간·로봇탐사 생명과학 책임자 안젤리크 반 옴베르겐은 “유럽의 침상 연구에서 자전거 타기가 포함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국제우주정거장에서 우주비행사가 따르는 운동 방법이 미세 중력에 어떻게 대응하는지 이해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ESA는 “우주에서 얻은 결과는 노인과 근골격계 질환 및 골다공증 환자를 위한 더 나은 치료법을 개발하는 데 유용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