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노숙자 숨기는 파리올림픽? 이주계획 논란 점화

2024 파리올림픽 오륜기. 파리올림픽 조직위원회 제공.

프랑스 정부가 2024 파리올림픽을 앞두고 파리의 노숙자들을 지방으로 보내는 방안을 추진해 비판 여론이 커지고 있다.

AFP통신은 24일(현지시간) “프랑스 정부가 올해 3월 중순부터 프랑스 전역의 공무원들에게 파리에서 유입되는 노숙자들을 수용할 수 있는 임시 수용 시설을 마련하도록 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파리에 유입되는 노숙자들 중 대다수는 이민자로 알려졌다.

프랑스 정부는 내년 7~8월 열리는 파리올림픽은 물론 오는 9월부터 열리는 럭비 월드컵으로 인해 숙박 시설이 부족할 것으로 예상돼 이 같은 조치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프랑스 당국은 노숙자들에게 임시 숙소로 제공해온 저가 호텔을 스포츠 팬들과 관광객들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올리비에 클라인 주택부 장관은 지난 5일 의회에 참석해 “대형 스포츠 이벤트 개최 여파로 노숙자들을 받을 수 있는 호텔의 수용 능력이 3000~4000곳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며 지방 이주 조치는 당장 머물 곳이 필요한 노숙자들을 위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노숙자 임시 수용 시설 후보지로 거론되는 지역은 해당 조치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프랑스 북서부에 위치한 브르타뉴 주 브뤼의 필리프 살몽 시장은 지역 중심지에 이주 시설을 짓는 데에 반대하며 “후보지로 제안된 부지는 철도 옆에 있어 중금속 등에 오염되어있다”고 덧붙였다.

극좌 성향의 정당 ‘굴복하지않는프랑스’(LFI)의 아드리앙 클루에 의원은 “프랑스 정부가 2024 파리올림픽에 참가하는 사람들의 눈에 띄지 않게 노숙자들을 강제로 숨기는, 모든 권위주의 정권의 방법을 채택했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노숙자 자선 단체인 ‘연대 노동자 연합’의 파스칼 브리스 대표는 “파리의 거리보다는 프랑스 외곽의 좋은 환경에 노숙자를 수용하는 것은 원칙적으론 긍정적”이라면서도 정부가 과연 적절한 지원을 투입할지에 대해선 의문을 제기했다.

유사한 사례는 과거 열린 올림픽에서도 찾을 수 있다. 앞서 중국은 2008 베이징올림픽을 앞두고 거지와 노숙자 등을 강제 퇴출시키거나 고향으로 보내 빈축을 샀다. 2016 리우올림픽 당시에도 노숙자들이 한밤중에 관광지에서 내쫓긴 일이 알려지며 논란이 일었던 바 있다.

이누리 기자 nur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