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가수 이선희, ‘개인 회사 횡령 의혹’으로 경찰 조사

기획사 대표 재직 시절 수차례 자금 유용 의심

가수 이선희씨. 뉴시스

경찰이 25일 가수 이선희씨를 회삿돈 횡령 혐의로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이씨는 대표이사로 재직했던 기획사 원엔터테인먼트의 자금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 중대범죄수사과는 이날 오전부터 이씨를 불러 회삿돈 횡령 의혹으로 조사 중이다. 이씨는 원엔터테인먼트 기획사에 직원을 허위로 등재해 자금을 부당한 방식으로 유용한 혐의를 받는다.

이씨는 조사에서 “나는 가수라서 대표이사로 재직하면서도 경영 일체에 관여한 적이 없다”며 혐의 전부를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원엔터테인먼트는 이씨가 지난 2013년 설립해 지난해 6월까지 대표이사를 지낸 회사다.

경찰은 이씨 혐의와 관련된 사건 관계인을 추가로 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