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바이 불법주행’ 정동원, 검사 면담후 기소유예 왜

가수 정동원. 정동원 인스타그램 캡처

한밤에 자동차 전용도로에서 오토바이를 몰다 적발된 가수 정동원(16)이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25일 서울북부지검 보건소년범죄전담부(부장검사 이장우)는 동부간선도로에서 오토바이를 탄 혐의(도로교통법 위반)를 받는 정동원에 대해 검사가 직접 면담을 진행한 후 이날 기소유예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기소유예는 불기소 결정의 일종으로 혐의는 인정되나 여러 사정을 참작해 재판에 넘기지 않고 수사를 종결하는 처분이다.

검찰은 정동원이 미성년자에 초범인 점, 면허를 딴 지 얼마 되지 않아 교통법규를 숙지하지 못한 상태에서 범행한 점 등을 고려해 이같이 결정했다.

검찰 관계자는 “도로교통법 위반의 경우 미성년자이고 초범이라면 통상적으로 기소유예”라며 “동종 사건과 형평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정동원은 지난 23일 검찰에 출석해 깊이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검찰은 전했다.

정동원은 지난 3월 23일 서울 동부간선도로 성수 방향 군자교 인근에서 오토바이를 몰다가 다른 운전자의 신고로 경찰에 적발됐다. 도로교통법상 자동차전용도로에서 오토바이나 자전거를 타면 30만원 이하 벌금이나 구류로 처벌받는다.

정동원은 2020년 TV조선 트롯 경연 프로그램 ‘내일은 미스터트롯’에 출연해 큰 인기를 얻었다. 이후 ‘사랑의 콜센타’ ‘아내의 맛’ 등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활약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