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요양원서 치매 남편 중요부위 비닐 묶어놔” 가족 충격

요양원에서 성적 학대를 받은 50대 남편 A씨. MBC 보도화면 캡처

전북 군산의 한 요양원이 남성 치매 환자의 성기 부분에 비닐봉지를 씌운 채 그 위로 기저귀를 채운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요양원에서 일회용 비닐봉지를 성기에 묶어 놓았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지난 24일 올라와 이목을 모았다. 피해 남성 A씨(57)의 아내라고 자신을 소개한 작성자 B씨는 남편을 지난 19일 요양원에서 퇴소시킨 사연을 전했다.

글에 따르면 4년 전 전두측두엽 치매를 앓기 시작한 A씨는 최근 상태가 나빠져 지난 2월 3일 군산의 한 요양원에 입소했다. 말을 잘하지 못하고 침대에 항상 누워있어야 해서 타인의 도움을 받지 않으면 생활이 어려웠다. 사고로 오른팔을 잃어 3급 장애 판정도 받았다.

B씨는 “면회를 하러 갈 때마다 남편이 매번 울었다”며 “(요양원에서) 잘 먹고 잘 지내고 있으니 걱정 말고 마음 편히 지내도 된다고 해서 뭔가 찜찜한 기분이 들었지만 믿었다”고 말했다. 그로부터 약 두 달 뒤인 지난 19일 면회에서 사달이 났다.

평소라면 남편이 소변을 봤을 시간인데도 기저귀가 축축해지지 않은 것을 이상하게 여긴 B씨는 남편의 기저귀를 풀어보고 깜짝 놀랐다. A씨의 성기가 기저귀 뭉텅이와 함게 비닐봉지에 싸여 묶여 있었기 때문이다.

요양원에서 성적 학대를 받은 50대 남편 A씨. MBC 보도화면 캡처

B씨는 요양원 내 CCTV 영상을 확인했다. 영상에는 보호사들이 4인실에서 가림막도 없이 남편의 기저귀를 교체하고 모습이 담겨 있었다. 집에서 기저귀를 갈아줄 때도 수치심으로 힘들어했던 남편이었기에 B씨는 참담함을 느꼈다.

A씨 가족들이 요양원 측에 경위를 묻자 요양원 측은 “A씨 피부가 안 좋아서, 짓무를까 봐 그렇게 했다”고 답했다고 한다.

아내 B씨는 “입소 한 달 만에 남성의 종아리와 겨드랑이가 짓물러 있었다”면서 “그동안 방치한 것 아니냐”고 전주MBC에 주장했다. 이어 “더욱이 피부 손상을 이유로 비닐봉지를 이용해 성기를 묶어 놓은 것은 성적 수치심을 느끼기 충분한 학대”라고 강조했다.

B씨는 전북서부노인보호전문기관에 학대 신고를 했다. 조사관은 요양원에서 가림막 없이 A씨의 기저귀를 간 성적학대가 맞다고 보고, 다른 입소자에게도 비슷한 일이 생겼을지 모르기 때문에 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현행법상 요양원 내 노인학대처벌법 적용 기준은 만 65세다. 50대인 A씨의 경우 경찰에 신고하는 것 외에는 별다른 방법이 없는 상황이다.

가족들은 A씨를 퇴소시키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요양원 관계자 등을 상대로 학대 여부에 대한 조사에 나설 방침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