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악마 같아’…따돌림 끝 숨진 김군, 끔찍한 3년의 기록

충남 천안에서 학폭 피해를 호소하며 숨진 고등학교 3학년 김상연군. 오른쪽 사진은 그가 수첩에 직접 남긴 피해 기록들. 김군의 부모는 진상조사를 촉구하며 아들의 이름과 얼굴을 공개했다. YTN 보도화면 캡처, 연합뉴스

충남 천안에서 고등학교 3학년 학생 김상연(18)군이 학교폭력 피해를 호소하는 글을 남기고 사망한 가운데 김군이 직접 남긴 ‘학폭 기록’에 이목이 쏠린다. 그는 고교 진학 직후부터 누구의 도움도 받지 못한 채 내내 괴롭힘을 당한 것으로 보인다.

25일 김군 유족이 언론에 공개한 김군의 수첩에는 유서와 함께 1학년 초부터 숨기지 전까지 3년간 그가 당한 일들이 고스란히 적혀 있었다.

수첩 내용에 따르면 김군이 지목한 주 가해자는 1학년 때 같은 반이었던 A군이었다. 김군은 A군에 대해 ‘악마 같은 XX는 이 세상에서 존재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괴롭힌 만큼 돌려받았으면 좋겠어. 아니, 몇 배로…’라고 적었다.

A군은 1학년 초부터 김군의 얼굴을 향해 자기 얼굴을 들이미는 행동을 했다. 김군이 짜증을 내기도 했지만, A군은 그런 반응이 재미있다는 듯 아랑곳하지 않고 계속 얼굴을 들이밀었다. 초반엔 A군에게 직접 따져보기도 했지만, 돌아온 건 욕설뿐이었다.

학급 친구들도 김군에 대해 “팔이 짧다” “몸 모양이 이상하다” 등의 외모 비하 발언을 했다. 김군의 우스꽝스러운 모습을 몰래 사진 찍어 SNS에 올리기도 했다. 김군이 낮잠을 자고 일어났을 때 발기된 것을 본 친구가 학교에 소문을 낸 일도 있었다. 또 김군이 중학교까지 타 지역에서 다닌 것을 비하했고, A군은 “널 명예 천안인이라고 불러줄게”라며 모욕감을 주기도 했다.

지난 11일 숨진 고3 김상연군이 수첩에 남긴 학폭 피해 기록. 김군 유족 제공, 연합뉴스

2학년 2학기가 되자 따돌림과 괴롭힘은 더 심해졌다. A군과 친한 친구들이 주도적으로 김군에 대한 욕을 하기 시작했다. 같은 옷을 계속 입고 계절에 맞지 않는 옷을 입었다는 이유로 따돌렸고, 특정 애니메이션 시리즈를 다 봤다고 하자 그마저도 트집 잡아 놀려댔다.

김군의 신발이 학교에서 사라지거나 누군가가 김군의 태블릿 컴퓨터에 손을 대기도 했다. 친구에게 빌려준 볼펜은 돌려받지 못했다. 김군의 꿈이 경찰이라는 사실조차 놀림거리가 됐다. 수학여행을 가지 않는다고 했다 “자기 고집을 꺾지 않는 애가 한 명 있다”는 식의 면박을 당했다.

그러던 중 김군은 자신을 제외한 학급 단체 메신저가 있다는 것을 우연히 알게 됐다. 함께 밥을 먹던 친구들이 점차 없어지다 한 명만 남더니 결국 그 친구도 이런저런 핑계를 대며 멀어졌고, 김군은 완전히 외톨이가 됐다.

지난 11일 숨진 고3 김상연군이 수첩에 남긴 학폭 피해 기록. 김군 유족 제공, 연합뉴스

3학년이 된 뒤 김군은 담임교사와 상담 중 용기를 내 따돌림 이야기를 꺼내고 연관된 학생들을 지목했다. 담임은 다른 학생들 상담을 모두 마친 뒤 김군을 다시 부르겠다고 했지만, 이는 지켜지지 않았다. 이후 괴롭히던 아이들은 김군을 아예 모르는 척 행동했다. 출신지를 무시하며 비하하는 건 여전했다.

김군은 수첩 말미에 ‘정신적으로 매우 힘들었고 따돌림받은 시간이 매우 김. 우울증과 불면증 약을 받으려 했지만 건강상의 문제가 있어 심해질까 받지 않음’이라고 썼다. 장기간 따돌림으로 인한 고통이 상당했음을 짐작하게 한다.

따돌림이 극심했던 지난해 김군은 한 차례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김군의 스마트폰에서는 지난해 9월 3일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스트레스가 너무 극심해 차라리 죽는 게 나을 거 같아서 죽습니다. 또 앞으로 해야 할 것들이 너무 두려워서 그냥 포기합니다. 폐 끼친 모두에게 죄송합니다. 그리고 아빠 속 썩여서 죄송합니다. 건강하세요’라는 메모가 발견됐다.

지난 11일 숨진 고3 김상연군이 수첩에 남긴 학폭 피해 기록. 김군 유족 제공, 연합뉴스

김군은 끝내 세상을 등졌다. 그는 지난 11일 오후 7시15분쯤 천안시 동남구 자택 자신의 방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1시간 40여분 뒤 숨졌다. 김군이 숨진 다음 날인 지난 12일 김군 부모는 학교폭력 가해자로 수첩에 명시돼 있는 학생 7명과 3학년 담임교사를 경찰에 고소했다.

지난달 말부터 김군이 어머니에게 학교폭력 피해를 호소하자, 부모는 이달 4일 담임교사에게 전화를 걸어 학교폭력대책심의위원회를 열어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학교에서는 ‘학폭이 없었다’고만 하며 아이 상담도 제대로 하지 않고 1주일간 손을 놓고 있었다고 부모는 성토했다.

김군 아버지는 “학교폭력대책심의위원회를 요청했을 때라도 심각성을 알고 대처했더라면 상연이가 이렇게 되지 않았을 텐데, 시스템이 전혀 작동하지 않았다”면서 “유서에 ‘○○○은 악마다. 이 세상에 안 태어났으면 좋겠다. 나 대신 누군가가 걔가 받을 수 있는 최대의 처벌을 내려줘요’라고 적혀있다. 그동안 혼자 힘들어했을 아이가 생각나 마음이 찢어진다”고 토로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으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