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천 송도 앞바다 추락한 SUV…50대 母·20대 아들 숨져

25일 대낮 송도동 도로에서 50대 여성 A씨 몰던 SUV 바다 추락
함께 타고 있던 20대 아들과 A씨 모두 심정지 상태로 구조

인천 송도 인근 바다에 추락한 SUV를 구조 중인 모습. 인천송도소방서 제공

인천에서 50대 어머니와 20대 아들이 타고 있던 차량이 바다로 추락해 2명이 숨졌다.

26일 인천해양경찰서 등에 따르면 전날 낮 12시 49분쯤 인천시 연수구 송도동 도로에서 50대 여성 A씨가 몰던 SUV 차량이 인근 바다로 추락했다. 이 도로는 일반 도로는 아닌 공사 현장로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구조에 나섰지만 차량에 타고 있던 A씨와 그의 20대 아들 B씨는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해경은 차량 블랙박스 영상과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해경 관계자는 “사고 지점은 일반 도로는 아니고 공사 현장에 조성된 길이었다”며 “A씨 등의 사고 전 행적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