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한 아파트 공사현장서 작업자 5명 질식…병원이송

국민DB

울산 한 아파트 공사 현장에서 작업자들이 방수도포 작업 중 질식 사고를 당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울산소방본부에 따르면 26일 오전 8시30분쯤 울산시 울주군 상북면 한 아파트 공사현장에서 근로자 5명이 지하 3층 주차장에서 방수도포 작업을 하던 중 어지럼증 등을 호소했다.

신고를 받고 소방 인력 32명, 장비 10대가 출동했다. 출동한 소방은 작업자들을 모두 인근 병원으로 옮겼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