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른 더위’에 전력수급 대책 6월 말부터 가동한다


정부의 올여름 전력수급 대책 기간이 확대된다. 지난해는 7월 4일부터 9월 8일까지였는데 올해에는 6월 26일부터 9월15일로 늘린다는 방침이다. 일찍 찾아온 무더위에 전력 수요가 크게 늘어나는 시점이 당겨질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6일 서울 종로구 석탄회관에서 전력거래소, 한국전력 등 유관기관과 함께 ‘여름철 전력수급 준비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올여름 대책 기간을 늘리는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날 대책 기간을 7월 초에서 6월 말로 당기고 기간을 늘리기로 한 이유는 최근 기온 추세와 기상 전망 등을 고려한 것이다.

여름철 전력 수요는 보통 8월 둘째 주쯤 ‘최고 수준’(피크)을 나타내는데 올여름에는 7월에 전력 피크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는 게 정부의 판단이다. 이호현 산업부 전력정책관은 “8월뿐 아니라 7월에도 전력 피크가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두고 발전용 연료 사전 확보, 전력설비 특별 점검 등 여름철 전력수급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강조했다.

산업부와 전력 유관기관은 다음 달 26일부터 전력수급 종합상황실을 운영하고 24시간 집중 상황관리 체제에 들어갈 예정이다.

김경택 기자 ptyx@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