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 명의로 휴대폰 개통 판매업자…피해 접수 ‘89건’


고객의 개인정보를 이용해 휴대전화를 개통한 판매업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부평경찰서와 서부경찰서는 고객 명의를 도용해 휴대전화를 개통한 혐의(사문서위조 등)로 40대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6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9월부터 최근까지 인천시 부평구의 한 휴대전화 판매점을 운영하면서 여러 차례에 걸쳐 고객 명의로 서류를 위조해 휴대전화를 개통한 혐의를 받고 있다.

현재 A씨로부터 피해를 입었다고 경찰에 접수된 피해 건수는 부평서 49건, 서부서 40건 등 최소 89건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된다.

A씨는 자신의 가게에서 휴대전화를 개통한 고객들의 개인정보를 이용해 허위로 개통 서류를 작성한 것으로 조사됐다.

일부 피해자는 A씨가 단기 부가 서비스 가입을 권한 뒤 계약 해지 시점에 고객 신분증을 건네받아 범행에 사용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 연령대는 미성년자부터 고령자까지 다양하다”며 “A씨를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