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근 “경찰 성비위 용납 못해”…‘긴급현장점검’ 지시

윤희근 경찰청장이 26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전국 경찰 지휘부 화상회의'를 열고 있다. 경찰청 제공

경찰의 성비위 사건이 잇따라 발생하자 윤희근 경찰청장이 긴급현장점검을 지시했다.

윤 청장은 26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전국 경찰 지휘부 화상회의를 열고 성비위가 발생한 관서에 대해 긴급현장점검과 조직문화진단을 즉시 실시할 것을 주문했다. 비위 행위자에 대해서는 신속하게 직무에서 배제하고 조사를 진행하라고 지시했다.

이는 최근 서울 성동경찰서 소속 A 순경이 미성년자 성착취 혐의 등으로 구속되는 등 경찰의 성비위 사건이 발생한 데 따른 것이다.

윤 청장은 “성범죄 등을 예방하고 단속해야 할 경찰이 해당 비위행위를 저지르는 것은 결코 용납할 수 없다”면서 “지휘관을 중심으로 경찰 구성원 모두가 기본업무에 충실하여 ‘기본과 원칙 중심의 조직문화’를 구현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윤 청장은 지휘관과 중간관리자가 부하 직원의 기본업무를 상시 점검토록 할 것도 지시했다. 또한 신임 경찰 채용 단계서 성인지감수성을 진단해 부적격자를 걸러내라고 당부했다.

불법집회에 대해서는 소음 기준을 위반하고 교통체증을 유발하는 집회는 해산조치를 적극 검토하고 추후 신속하고 단호하게 수사하라고 강조했다. 강도 높은 집회관리로 업무 부담이 늘어난 기동대 소속 경찰관에게는 포상 확대 등의 사기진작책을 마련하라고 전했다.

백재연 기자 energ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