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지운! 짝짝짝”…칸 달군 영화 ‘거미집’ 쏟아진 기립박수

제76회 칸국제영화제 레드카펫 행사에 영화 '거미집'의 감독과 배우들이 참석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26일(현지시각) 오전 1시가 다 된 시각,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의 뤼미에르 대극장에 “김지운! 짝짝짝!” 이름 석 자와 박자 맞춘 박수 소리가 울려 퍼졌다.

영화 ‘거미집’ 상영을 마친 뒤 관객 2000여 명이 기립해 환호하며 감독 김지운의 이름을 연호한 것이다.

제76회 칸 국제영화제 비경쟁부문에 진출한 김지운 감독의 영화 ‘거미집’ 공식 상영은 25일 오후 10시 30분 시작했다. 2시간 남짓 영화가 끝난 뒤 2000석 규모의 대극장은 박수 소리로 가득 찼다.


영화가 끝나고 시작된 박수는 제작진 소개 자막이 올라가며 잠시 잦아지는가 싶더니, 장내가 밝아진 후 관객들이 일제히 일어나 다시 한번 큰 박수와 환호를 보냈다.

영화 '거미집'으로 제76회 칸국제영화제 비경쟁부문에 초청된 김지운 감독. AFP연합뉴스

영화에 김지운 감독과 주연 배우 송강호 등의 얼굴이 떠오르자 박수 소리는 극장 안이 쩌렁쩌렁 울릴 정도로 커졌다. 2천 관객들의 기립박수는 김 감독이 칸영화제 집행위원장인 티에리 프레모 감독에게서 마이크를 건네받기 전까지 10분가량 계속됐다.

이날 관객들은 김 감독과 배우진이 극장을 나설 때까지 다시 한번 힘찬 박수를 보냈다. 먼저 자리를 뜬 관객은 거의 찾아볼 수 없었다.

김 감독은 “영화를 즐겁게 봐주셔서 감사드린다. 칸에 올 때마다 영화를 정말 사랑하는 마음을 가져간다”며 “송강호 씨 등 모든 배우, 스태프에게 제가 지금 느끼는 감정을 나눠주고 싶다”고 말하며 울먹였다.

김 감독이 이번에 영화 ‘거미집’으로 칸영화제에 초청받은 것은 2008년’'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이후 15년 만이다.

제76회 칸국제영화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하고 있는 배우 송강호. AFP연합뉴스

거미집은 황금종려상 수상작 ‘기생충’(2019)으로 존재감을 각인시키고 지난해 ‘브로커’로 남우주연상까지 가져간 송강호의 차기작이라는 점에서도 큰 관심을 받았다.

이날 시사회 전 레드카펫 행사에서도 그에게 스포트라이트가 쏠렸다. 배우 임수정, 오정세, 전여빈, 정수정, 장영남, 박정수도 함께 뜨거운 환호를 받았다.

영화 '거미집' 해외 포스터. 바른손이앤에이

극 중 송강호는 걸출한 데뷔작을 내놓은 다음부터는 평단으로부터 싸구려 치정물만 만든다고 혹평받는 1970년대 영화감독 김기열을 연기했다. 그가 열연한 주인공 김기열은 이름은 물론 안경을 낀 채 파이프를 물고 있는 모습까지 고(故) 김기영 감독을 떠올리게 한다.

이 영화는 김지운 감독이 한국 영화를 개척한 선배 감독들, 나아가 모든 영화인에게 바치는 일종의 헌사다. 영화 한 편이 만들어지기까지 얼마나 많은 이들의 피와 땀, 눈물이 들어가는지를 ‘거미집’을 통해 그려냈다는 평가를 받는다.

서혜원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