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여객기 출입문 열고 착륙…‘승객이 열었다’ 진술 조사

26일 오후 대구공항에 비상출입문에 열린 채 착륙한 비행기에서 몸에 이상이 있는 해당 비행기 탑승객이 119에 의해 긴급 이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승객을 태운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비상출입문이 열린 채 활주로에 착륙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승객 12명이 호흡곤란 증세를 보여 병원으로 이송됐다.

26일 항공업계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49분 제주공항을 출발한 아시아나항공 OZ8124편 항공기편 여객기가 12시45분 대구공항 착륙 직전 출입문이 갑자기 열렸다. 이 비행기는 문이 열린 상태로 활주로에 착륙했다. 문은 비상구 좌석에 있던 30대 승객이 연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등에는 당시 상황을 담은 영상도 공개됐다. 영상에는 비행 중인 여객기 안으로 강한 바람이 들어와 승객의 머리카락과 시트 등이 심하게 휘날리는 장면이 담겨 있다.

이 여객기에 탄 194명 중 부상자는 없지만 일부 승객들이 매우 놀라 호흡곤란 증세를 보였고 착륙 직후 12명이 구급차를 타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의식을 잃은 경우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승객 중에는 27일 울산에서 열리는 전국소년체육대회에 참가하려던 제주 초·중등 육상 선수단 64명(학생 48명, 지도자 16명)이 포함돼 있다. 어린 학생들이 많아 사고에 많이 놀랐고 병원으로 이송된 환자 대부분이 선수단 학생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비상구 좌석에 앉은 승객이 경찰에 ‘본인이 비상구 레버를 건드렸다’는 진술을 해 조사를 받고 있는 상황”이라며 “항공사에서도 문이 열린 경위 등을 조사 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사아나항공 측에 따르면 비행기가 운행 중에는 기압차이 때문에 문이 열리지 않지만 착륙을 위해 하강을 할 때는 열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대구·제주=최일영 문정임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