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갈등 겪던 마을 주민 살해하려 한 80대 징역 7년

둔기 때려…피해자 심각한 후유증
1심 법원 “사망 이를 수 있다 인식하고 공격”


3년 가까이 갈등을 빚던 마을 주민을 둔기로 때려 살해하려 한 80대 남성이 중형을 선고받았다.

광주지법 형사11부(재판장 고상영)는 26일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된 A씨(80)에게 징역 7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11월 16일 오전 11시쯤 전남 영광군 한 마을 골목에서 주민 B씨(사망 당시 79세)를 둔기로 때려 살해하려 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우연히 마주친 B씨를 발로 차며 넘어뜨렸고, 의식을 잃은 B씨에게 둔기를 휘두른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B씨가 숨진 줄 알고 자리를 떠난 후 직접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진 B씨는 수술을 받아 목숨을 건졌지만 심각한 후유증을 앓고 있다.

조사결과 A씨는 사소한 말다툼을 시작으로 B씨와 3년 가까이 갈등을 겪었다. A씨는 이전에도 B씨를 폭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경찰과 A씨 가족들이 A씨를 다른 지역의 자녀 집으로 이사하게 하고, B씨에게는 경찰이 신변 보호용 스마트워치를 지급하는 등 분리 조치하기도 했다.

그러나 A씨가 사과하겠다며 마을에 돌아오면서 또 다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A씨는 재판 과정에서 심신미약과 살인의 고의가 없었다고 주장했으나 재판부는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A씨는 피해자가 사망에 이를 수도 있음을 인식하고도 공격한 것으로 보인다”며 “피해자가 심각한 후유증을 앓고 있는 점, 피해자 가족에게 피해자 탓이라는 취지의 편지를 보낸 점, 범행 직후 자진 신고한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판시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