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료 인상하라” 배민라이더, 27일 하루 파업

어린이날 이어 부처님오신날 2차 파업
소비자에 ‘불매’ 요청도

26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배달의민족 본사 앞에서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배달플랫폼노조 조합원들이 석가탄신일인 27일 파업을 예고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배달료 인상을 요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배달의민족 배달원(배민 라이더)들이 기본배달료 인상을 요구하며 부처님 오신 날인 27일 하루 파업에 들어간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배달플랫폼노동조합은 26일 오전 서울 송파구 배민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사가 23일 단체교섭에서 기본배달료 인상을 요구했지만 사측은 기존보다 진전이 없는 안을 가지고 나왔다”며 다음날 하루 파업을 예고했다.

그러면서 “소비자에게 ‘주문 파업’도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하루 동안 불매운동을 해달라는 뜻이다.

이들은 9년째 동결 중인 기본 배달료를 3000원에서 4000원으로 올려 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기본 배달료는 고객이 내는 배달비와는 다르다. 배민이 업주에게 받는 배달비 6000원에서 라이더에게 지급하는 비율을 높이라는 것이다. 서울·경기·인천 지역의 기본배달료는 3000원이지만 그 외 지역은 2600~2800원으로 차이가 있다.

26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배달의민족 본사 앞에서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배달플랫폼노조 조합원들이 석가탄신일인 27일 파업을 예고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배달료 인상을 요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노조는 배민이 지난달 도입한 ‘알뜰배달’에 대해서도 기존 기본배달료와 동일한 배달료를 라이더에게 지급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알뜰배달은 비슷한 동선에 있는 주문을 묶어 배달하는 서비스로, 이를 이용하면 소비자 부담 배달비가 평균 2000원대로 낮아진다. 현재 알뜰배달시 라이더가 받는 배달료는 서울 기준 2200원(픽업 1200원·전달 1000원)으로 기본배달료 3000원에서 실질적으로 삭감돼 부당하다는 게 노조 입장이다.

노조는 지난달 사측과 단체교섭을 시도했지만 최종 결렬됐다. 이에 조합원과 비조합원 일부가 어린이날 하루 파업하고 오는 27일 2차 파업에 나서기로 했다.

홍창의 배달플랫폼노조 위원장과 김정훈 배민분과장이 지난 16일 서울 송파구 배달의민족 앞 농성장에서 무기한 단식농성 중이다. 연합뉴스

홍창의 배달플랫폼노조 위원장과 김정훈 배달플랫폼노조 배민 분과장은 지난 16일부터 열하루째 배민 본사 앞에서 단식 농성 중이다.

선예랑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