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영양사 접대부 취급…“피해호소인께” 사과한 기아 노조

회식 자리서 “여자가 따라주는 술 아니면 안 먹어”…피해자 폭로

기아차 노조 갑질 논란 관련. TV조선 보도화면 캡처

기아 노조 간부들이 하청업체 소속 영양사들을 회식 자리에 강제로 참석시켜 갑질을 했다는 의혹에 대해 사과했다.

26일 노조 등에 따르면 금속노조 기아자동차지부 화성지회는 전날 소식지를 통해 “식당 관련 사업 중 과도한 언행으로 인해 급식업체 관계자 및 조합원들께 커다란 실망을 드렸습니다. 머리 숙여 사과드립니다”라고 밝혔다.

기아 노조의 회식 갑질 논란은 최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를 통해 불거졌다. 기아 국내 공장에서 구내식당을 운영하는 하청업체 현대그린푸드 소속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작성자 A씨는 지난 2월 노조와 업체 총무팀 간의 회식 자리에서 갑질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기아차 노조 갑질 논란 관련. TV조선 보도화면 캡처

A씨는 “고객사 복지·총무팀 회식에 영양사들을 강제로 참여시키고, 회식에서 ‘나는 여자가 따라주는 술 아니면 안 먹는다’며 영양사를 접대부 취급했다”면서 “초면에 나이가 많든 적든 반말은 기본이었다. 익명의 힘을 빌려 누구라도 글을 올리고 싶었겠지만, 고객사에 당할 보복이 두려워 (폭로하는 것을) 모두가 망설였다”고 했다.

논란이 커지자 화성지회는 지난 18일 노보를 통해 “모든 사실관계를 떠나 피해 호소인께는 정중히 사과드린다”며 “느꼈을 감정을 헤아리지 못한 점 사과드리며 이후 좀 더 성숙하고 낮은 자세로 업무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 같은 사과문은 또 다른 논란을 불렀다. 과거 민주당 의원들이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피해자에게 쓴 ‘피해 호소인’이라는 단어를 사용해서다.

금속노조 기아자동차지부 화성지회가 18일 소식지 '화성 함성소식'에 낸 사과문 일부 캡처

노조는 지난 22일 대자보를 통해 “세심하게 확인하지 못했다”며 공식 사과했다. 이어 지난 24일에는 변상민 화성지회장이 현대그린푸드 관계자를 찾아 직접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변 지회장은 “노조 상무집행위원들의 사업 방식과 행동에 대해 세심히 챙기지 못한 점 지회장으로서 참담한 심정과 함께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불필요한 관행은 없애고, 잘못된 관행은 뿌리 뽑겠다”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